놀이기구 뒤집혀 어린 쌍둥이 얼굴 2도 화상
상태바
놀이기구 뒤집혀 어린 쌍둥이 얼굴 2도 화상
  • 김성운 기자  sw3663@hanmail.net
  • 승인 2024.04.08 17: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천의 한 테마파크에서 놀이기구가 전복돼 3살 쌍둥이와 엄마가 크게 다쳤다. (사진=SNS 캡처)
포천의 한 테마파크에서 놀이기구가 전복돼 3살 쌍둥이와 엄마가 크게 다쳤다. (사진=SNS 캡처)

| 중앙신문=김성운 기자 | 포천의 한 테마파크에서 놀이기구가 전복돼 3살 쌍둥이와 엄마가 크게 다쳤다.

8일 소방과 경찰 등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오후 2시께 포천시 소재 한 테마파크에서 30대 여성 A씨와 딸인 3살 쌍둥이 딸 B, C양이 탑승했던 '깡통열차'가 뒤집혔다.

드럼통 형태의 깡통열차는 기차형 놀이기구로 운전자가 맨 앞에서 열차를 끄는 방식이다.

사고 당시 깡통열차가 출발하고 몇 초 뒤 열차 후미 부분이 치우치면서 전복된 것으로 파악됐다.

이 사고로 쌍둥이 딸들은 바닥에 얼굴이 쓸려 2도 화상을 입었고, A씨도 온몸에 상처를 입었다.

A씨는 "깡통열차에 안전장치가 없었으며 업체로부터 별 다른 사과도 받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깡통열차 운전자와 시설 책임자 등을 업무상과실치상 혐의로 입건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보라 안성시장, 공도-미양 간 도로 준공 소식 알려
  • 오산서 택시와 SUV차량 충돌사고...운전자·승객 2명 숨지고 1명 부상
  • [오늘 날씨] 경기·인천(11일, 토)...일부지역 오전부터 ‘비’
  • [오늘 날씨] 경기·인천(5일, 일)...천둥·번개 동반한 강한 비 ‘최대 100㎜ 이상’
  • 김동연, 쌀의 고장 여주서 모내기...농업인들 격려
  • [화요기획] 서울 7호선 청라연장선 2027년 개통 가능할까?, 지역사회 ‘촉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