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단체들, 민주 김준혁 후보 '사자명예훼손' 혐의 고발
상태바
위안부 단체들, 민주 김준혁 후보 '사자명예훼손' 혐의 고발
  • 권영복 기자  bog0170@naver.com
  • 승인 2024.04.03 17:5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오전 10시40분께 김포한강중앙공원에 설치된 평화의 소녀상이 설빔인 색동저고리로 갈아입었다. (사진=김상현 기자)
위안부 단체들이 더불어민주당 김준혁(수원정) 후보를 3일 사자 명예훼손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사진은 김포한강중앙공원에 설치된 평화의 소녀상으로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 없음. (사진=중앙신문DB)

| 중앙신문=권영복 기자 | 위안부 단체들이 더불어민주당 김준혁(수원정) 후보를 3일 사자 명예훼손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양순임 태평양전쟁희생자유족회장은 이날 성명서를 내고 "총선에 나선 일부 후보자가 자신의 영달을 위해 저급한 지식으로 불행했던 역사를 왜국하고 민족사를 모욕하고 있다. 근거 없이 위안부 피해자들을 모욕하고 부끄러움 없이 후진들을 가르치고 있는데 한국의 민족사가 우려스럽다"고 고발 이유를 밝혔다.

그러면서 "그런 인성이 정치가로 변하겠다며 출마한 것에 경악, 위안부 유가족들과 함께 고발장을 제출한다. 김 후보는 민족사를 부끄럽게 왜곡한 사실을 자성하고 즉각 사퇴할 것을 촉구한다"고 주장했다.

이민주 위안부가족협의회 대표는 "김 후보는 박정희 전 대통령을 비난하려고 그 상대방으로 위안부 피해자들을 적시하면서 피해자들을 성적 도구, 성적 노리개로 전락시켰다"면서 "피해 할머님들의 명예와 인권을 생각하는 최소한의 양심이 있다면 김 후보는 사죄하고 사퇴하라"고 요구했다.

김 후보는 20192월 유튜브 채널 '김용민TV'에 출연해 "(박 전 대통령이) 일제강점기에 정신대 종군위안부를 상대로 섹스를 했었을 테고... 가능성이 있었겠죠. 그 부분과 관련해서 명확하게 알려지진 않았을 테니까"라고 말한 사실이 드러나 논란이다.

이에 대해 김 후보는 "박 전 대통령이 1940년대 관동군 장교로서 해외 파병을 다녔던 만큼 당시 점령지 위안부들과 성관계를 가졌을 가능성이 있다는 것을 역사학자로서 언급한 것"이라고 해명한 뒤 파장이 커지자 위안부 피해자와 유가족들에게 사과의 메시지를 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양평 대표축제 '제14회 양평 용문산 산나물축제' 개막
  • 김포시청 공직자 또 숨져
  • 오산서 택시와 SUV차량 충돌사고...운전자·승객 2명 숨지고 1명 부상
  • [오늘 날씨] 경기·인천(24일, 수)...돌풍·천둥·번개 동반 비, 최대 30㎜
  • [오늘 날씨] 경기·인천(11일, 토)...일부지역 오전부터 ‘비’
  • [오늘 날씨] 경기·인천(5일, 일)...천둥·번개 동반한 강한 비 ‘최대 100㎜ 이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