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중국 후이저우시 대표단, 교류 활성화 논의...판교테크노밸리에 관심
상태바
성남시-중국 후이저우시 대표단, 교류 활성화 논의...판교테크노밸리에 관심
  • 장은기 기자  jangeungi15@gmail.com
  • 승인 2024.04.01 17:4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일 성남시를 방문한 중국 후이저우시 대표단과 관계 공무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제공=성남시청)
1일 성남시를 방문한 중국 후이저우시 대표단과 관계 공무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제공=성남시청)

| 중앙신문=장은기 기자 | 성남시는 중국 후이저우시 대표단이 우호 도시 교류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지역을 방문했다고 1일 밝혔다.

시는 이날 오후 3시 시청 4층 상황실에서 신상진 성남시장과 유길 중국 후이저우시 위원회 당서기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간담회를 열고, 양국 도시 간 교류 활성화 방안을 논의했다.

후이저우시는 20165월 성남시와 우호 협약을 체결한 도시로, 중국 광둥성 중심부에 있다. 전체 면적 1922에 인구는 604만 명으로, 2015년 한중 자유무역협정(FTA)에 따라 한중산업단지가 조성된 지역으로 엘지, 에스케이, 티씨엘, 쏘니, 아사히, 코카콜라 등 다수의 글로벌 대기업이 입주해 있다.

후이저우시 대표단 측은 성남시에 있는 판교테크노밸리에 관심을 보여 혁신적인 비즈니스 환경과 첨단 기술이 적용된 정보통신기술(IT), 생명공학기술(BT), 나노기술(NT) 등 미래산업 분야에 관한 대화를 나눴다.

이 외에도 경제, 문화, 교육 등의 분야에서 교류를 활성화해 상호 발전 관계를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

후이저우시 대표단은 간담회 후 성남산업진흥원과 판교테크노밸리 게임글로벌기업인 엔씨소프트도 탐방했다.

신상진 시장은 이번 만남은 두 도시가 공동의 이익과 발전을 위해 노력하는 과정에서 중요한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유길 후이저우시 대표단 단장은 판교테크노밸리가 있는 성남시는 대한민국의 첨단산업의 중심지라며 본보기로 삼아 후이저우시 첨단산업 분야에 접목 방법을 찾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양평 대표축제 '제14회 양평 용문산 산나물축제' 개막
  • 김포시청 공직자 또 숨져
  • 오산서 택시와 SUV차량 충돌사고...운전자·승객 2명 숨지고 1명 부상
  • [오늘 날씨] 경기·인천(24일, 수)...돌풍·천둥·번개 동반 비, 최대 30㎜
  • [오늘 날씨] 경기·인천(11일, 토)...일부지역 오전부터 ‘비’
  • [오늘 날씨] 경기·인천(5일, 일)...천둥·번개 동반한 강한 비 ‘최대 100㎜ 이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