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진 전 국회의원, 공천 아닌 사천(私薦) 자행하는 ‘이재명 대표는 당대표직 사퇴하라’
상태바
문학진 전 국회의원, 공천 아닌 사천(私薦) 자행하는 ‘이재명 대표는 당대표직 사퇴하라’
  • 장은기 기자  jangeungi15@gmail.com
  • 승인 2024.02.21 20:0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학진 전 의원이 "이것이 70년 전통의, 김대중·노무현 정신을 계승한다는 공당의 행태가 맞는가"라고 지적했다. (사진=문학진 전 의원 페이스북)
문학진 전 의원이 "이것이 70년 전통의, 김대중·노무현 정신을 계승한다는 공당의 행태가 맞는가"라고 지적했다. (사진=문학진 전 의원 페이스북)

| 중앙신문=장은기 기자 | 문학진 전 의원이 "이것이 70년 전통의, 김대중·노무현 정신을 계승한다는 공당의 행태가 맞는가"라고 지적했다.

문 전의원 21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 글에 "공천 아닌 사천(私薦) 자행하는 이재명대표는 당대표직 사퇴와 동시에 정계 일선에서 물러날 것을 강력 촉구한다"고 적었다.

그는 "정당의 가장 중요한 정치행위인 선거에 나서는 후보자를 결정하는 과정에서 당의 공식 라인이 아닌 '경기도팀'이라는 비선(이외에도 몇 개의 팀이 더 있다.)에서 '적합도 조사'를 빙자해, 수치를 조작해 당대표에게 직보하고, 당대표가 이를 제시하며 특정 후보들에게 불출마를 종용해왔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런 행위에서 더 나아가 전국 여러 지역에서 이른바 '찐명' 후보들을 반드시 포함시키고, 그렇지 않은 후보들은 설문 문항에서 원천 배제한 '유령조사'가 바로 어제까지 진행됐다"고 덧붙였다.

문 전 의원은 "이 문항들은 당대표실에서 '설계'해 당조직국에 지시해서 여론조사를 의뢰한 것으로 확인됐다"며 당은 이런 조사들에 대해 "당 공식라인에서 진행한 바 없다"는 입장을 내어 놓았다. 어느 단위에서 이런 설문문항들을 만들어 대표실에 전달한 것인가. 이는 명백한 범죄행위임을 지적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현역 의원들 '하위 20%이하' 평가도 어떤 원칙과 기준에 의해 이루어졌는지 커다란 의구심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 이런 일들이 버젓이 진행되고 있으니 '사천(私薦)', '사당화(?)'란 지탄이 쏟아지고 있는 것"이라며 "도대체 이대표는 무슨 목적으로 이런 행태를 보이는가. 조작이 이대표가 말하는 '혁신'인가"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정당은 국민의 신뢰를 잃으면 설자리를 잃는다. 과연 민주당의 장막 뒤에서 벌어지고 있는 이러한 행태가 국민의 신뢰를 얻을 수 있다고 생각하는가."라며 "박근혜 대통령이 왜 탄핵되었는가. '비선'의 실체와 행태가 드러나 전국민적 저항을 불러일으킨 것 아닌가. 이재명 대표는 이러한 일련의 사태에 책임지고 즉각 당대표직에서 사퇴하고, 정계 일선에서 물러날 것을 엄중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단독] 3년차 의정부시청 여성 공무원 숨진 채 발견
  • 박정 후보 유세장에 배우 유동근氏 지원...‘몰빵’으로 꼭 3선에 당선시켜 달라 ‘간청’
  • 감사원 감사 유보, 3년 만에 김포한강시네폴리스 산단 공급
  • 1호선 의왕~당정역 선로에 80대 남성 무단진입…숨져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5일, 월)...흐리다가 오후부터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2일, 금)...오후부터 곳곳에 '비' 소식, 강풍 유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