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종식 의원 “인천 임대주택 공가 2500가구…공가율 LH 1.7%·iH 16.1%”
상태바
허종식 의원 “인천 임대주택 공가 2500가구…공가율 LH 1.7%·iH 16.1%”
  • 남용우 선임기자  nyw18@naver.com
  • 승인 2023.10.23 18:3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종식 의원
허종식 의원

[중앙신문=남용우 선임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인천도시공사(iH)가 인천 지역에 보유하고 있는 공공임대주택 물량이 72000가구를 넘어섰고, 이 중 빈집이 2500가구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더불어민주당 허종식 국회의원(동구·미추홀구갑)LHiH로부터 제출받은 인천 임대주택 공가 현황자료에 따르면 올해 6월 기준 LH(보유물량 63565가구)iH(8725가구) 중 각각 1090가구, 1408가구가 6개월 이상 비어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72290가구 중 2498가구가 빈집으로, 공가율(6개월 이상 비어있는 주택 비율)3.46%로 집계됐다. 기관별로 보면 LH의 공가율은 1.7%인데 반해 iHLH보다 10배가 높은 16.1%로 나타났다.

LH의 임대주택 공가는 2020684가구 202211064가구 20221067가구 202361090가구로 해마다 증가하고 있다. 이 가운데 건설임대주택의 한 유형인 행복주택 공가율은 2020269가구(5.0%)에서 올해 6496가구(6.5%)2배 가까이 증가했다. 이중 9가구는 2~3년간, 4가구는 3~4년동안 방치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면서, 행복주택 건설이 숫자 채우기에 급급했던 게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된다.

iH의 공가율을 유형별로 보면, 매입임대가 2514가구 중 479가구가 비어있는 것으로 나타나면서 공가율(19.1%)이 제일 높았고, 영구임대와 공공임대 공가율이 각각 18.3%, 16.1%로 뒤를 이었다.

특히, 매입임대와 영구임대의 경우 6개월~2년간 공가 상황인 가구가 각각 292가구, 323가구로 파악되면서, 공가 원인 분석과 함께 대책 마련이 필요해 보인다.

한편, 공공임대주택 입주자들의 임대료 미납금액이 최근 3(2020~2022)간 누적 21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2212월 기준 LH 임대주택 임대료 미납가구는 14250가구였으며 미납금액은 746000만원에 달했다. iH1094가구로 59720만원의 임대료를 미납했다. 이 가운데 LHiH기존주택 전세임대입주민의 임대료 체납이 각각 228000만원, 47500만원으로 미납총액 가운데 큰 비중을 차지했다.

허종식 의원은 임대주택의 공가가 늘어날수록 LHiH에 손실이 커지는 동시에 주거취약계층의 입주 기회까지 빼앗기게 되는 것이라며 공가율과 입주민들의 임대료 미납 현황 등의 원인을 분석해 취약계층이 한계상황에 내몰리지 않도록 LHiH가 적극적인 서민주거복지 정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남용우 선임기자
남용우 선임기자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화요기획] 제3연륙교 내년 개통, 영종 관광 활성화 ‘호재’ 되나
  • [단독] 여주에 여섯 번째 ‘스타벅스’ 매장 문 연다...이르면 4월 DT점 오픈
  • 전국예능인노동조합연맹 '김포시민 초청 5호선 희망 드림' 무료 콘서트 개최
  • 인천 부평구 산곡 6구역 재개발 사업 ‘내부 갈등 증폭’
  • 동두천 장림마을 '650년 수령 느티나무' 상고대 활짝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5일, 월)...새벽부터 '비' 또는 '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