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정조효문화제 7일 개막… ‘현륭원 천원 재현’
상태바
화성시, 정조효문화제 7일 개막… ‘현륭원 천원 재현’
  • 김주홍 기자  ju0047@naver.com
  • 승인 2023.10.04 18:2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틀간 정조효공원·융건릉 일원서
야간 주제공연·시민 체험 등 풍성
화성시 대표축제인 2023 정조효문화제가 오는 7일 개막한다. (사진제공=화성시청)
화성시 대표축제인 2023 정조효문화제가 오는 7일 개막한다. 사진은 문화제 홍보 포스터. (사진제공=화성시청)

| 중앙신문=김주홍 기자 | 화성시 대표축제인 2023 정조효문화제가 오는 7일 개막한다.

4일 시에 따르면, 2023 정조효문화제의 주요프로그램은 현륭원 천원 재현과, 레이져와 LED가 어우어진 개막 공연 정조의 꿈, 꽃피다 ’, 국왕즉위식 재현행사인 사위의식, 정조대왕능행차 재현 화성구간, 융릉제향 등이 펼쳐진다.

올해는 특히 행사의 백미라고 할 수 있는 현륭원 천원(顯隆園 遷園) 재현이 당시 고증에 맞춰 야간에 펼쳐지고, 이어 야간 LED퍼포먼스를 가미한 주제공연이 연계돼 볼거리가 그 어느때보다 풍성한 축제가 펼쳐질 예정이다.

정조가 선정한 천하명당 화산으로 아버지 사도세자의 능을 옮기는 과정을 재현한 현륭원 천원은 정조효문화제 대표프로그램으로 7일 오후 6시에 만년제를 출발해 정조효공원에 도착할 예정이며, 대여, 견여, 청향자, 죽산마, 죽안마, 방상시 등 의궤의 다양한 기물과 450여명의 시민이 함께해 그 의미를 더하게 된다.

야간 주제공연 정조의 꿈, 꽃피다는 정조대왕과 사도세자의 일대기를 담은 퍼포먼스 극으로 2023 정조효문화제만을 위한 창작 공연이다. 야간 개막식과 어우러져 레이져와 LED 등 다양한 공연기법을 더해 더욱 화려한 볼거리가 제공된다.

또한, 특별 프로그램으로 조선의 국장 중 16번째 절차인 사위의식(국왕 장례 중 진행되는 국왕즉위식)도 극 형태로 표현할 예정이다. 왕으로 즉위하자마자 나는 사도세자의 아들이다라고 말해 정적(政敵)들의 간담을 서늘하게 한 정조의 즉위의식을 우리나라 최초로 재현한다.

8일 행사 2일차에는 궁궐 밖으로 나선 국왕의 위엄을 상징하는 의례이자 백성들의 큰 볼거리였던 왕의 행차 중, 가장 화려했던 행렬인 1795년 을묘원행을 재현하는 정조대왕 능행차가 진행된다.

능행차 행렬의 대단원을 장식할 화성구간(6.5)은 대황교동에서 출발헤 총 500, 70필의 말이 동원되며, 안녕초등학교부터는 시민행렬단인 유생행렬단 250명이 합류해 피날레를 장식하게 된다.

이후 정조효공원에서 오후 115분 정명근 화성시장이 화성유수로 변신해 정조대왕을 맞는 화성유수 정조맞이가 진행된다.

정명근 화성시장은 올해 정조효문화제는 행사 최초로 토요일 야간까지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그 어느 때보다 즐길거리가 풍성하다많이 방문해주셔서 모두 함께 즐겨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양평 대표축제 '제14회 양평 용문산 산나물축제' 개막
  • 김포시청 공직자 또 숨져
  • 오산서 택시와 SUV차량 충돌사고...운전자·승객 2명 숨지고 1명 부상
  • [오늘 날씨] 경기·인천(24일, 수)...돌풍·천둥·번개 동반 비, 최대 30㎜
  • [오늘 날씨] 경기·인천(11일, 토)...일부지역 오전부터 ‘비’
  • [오늘 날씨] 경기·인천(5일, 일)...천둥·번개 동반한 강한 비 ‘최대 100㎜ 이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