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해병대 수사단장, 보직해임 집행정지 첫 심문 열려
상태바
전 해병대 수사단장, 보직해임 집행정지 첫 심문 열려
  • 권영복 기자  bog0170@naver.com
  • 승인 2023.09.04 18: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훈 대령, 채모 상병 순직 사건 수사하다가 보직해임
24일 수원지법 형사15부는 특정범죄 가중처벌법상 뇌물수수 혐의 등으로 기소된 전 용인시 공무원 A씨에게 징역 5년과 벌금 1억 6000만원을 선고하고 1억 6000여만원 추징을 명령했다. (사진=중앙신문DB)
해병대 채모 상병 순직 사건을 수사하다가 항명 혐의로 보직해임된 박정훈 대령(전 해병대 수사단장)의 보직해임 집행정지 신청 사건의 첫 심문이 4일 수원지법에서 열렸다. (사진=중앙신문DB)

| 중앙신문=권영복 기자 | 해병대 채모 상병 순직 사건을 수사하다가 항명 혐의로 보직해임된 박정훈 대령(전 해병대 수사단장)의 보직해임 집행정지 신청 사건의 첫 심문이 4일 수원지법에서 열렸다.

수원지법 행정3부는 이날 오전 11시10분께 박 대령이 해병대사령관을 상대로 낸 보직해임 집행정지 사건의 심문을 열었다.

앞서 박 대령은 지난달 21일 수원지방법원에 '보직해임 집행정지'를 신청했으며 본안사건인 보직해임무효확인 소송은 아직 심문기일이 지정되지 않은 상태다.

박 대령 측 김정민 변호사는 이날 법정 앞에서 취재진에게 "법원이 국민의 판단에 기초해 상식에 맞는 결정을 할 거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집행 정지를 신청한 계기에 대해 "보직을 박탈한 것은 횡포다. 군사경찰의 독립성이 근본적으로 흔들리는 이 사태에 대해 법원이 조치를 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법정 앞 에는 박 대령의 심문을 응원하는 군 사망 유가족 및 박정훈 대령의 동기 등 해병대 전우들 수십여명이 함께 했다. 지난 7월19일 해병대 제1사단 소속이던 채 상병(당시 일병)은 경북 예천군 내성천에서 구명조끼 착용 없이 집중호우 피해 실종자 수색에 투입됐다가 급류에 휩쓸려 숨졌다.

박 대령은 채 상병 순직 사건을 수사하면서 해병대 1사단장 등 8명이 과실치사 혐의가 있다는 내용의 수사 결과를 국방부 장관에게 보고했다. 이후 경찰에 수사 서류를 인계했다가 수사단장 보직 해임됐다.이어 군검찰로부터 항명 혐의로 수사를 받아 구속영장이 청구됐으나 군사법원에서 기각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양평 대표축제 '제14회 양평 용문산 산나물축제' 개막
  • 김포시청 공직자 또 숨져
  • 오산서 택시와 SUV차량 충돌사고...운전자·승객 2명 숨지고 1명 부상
  • [오늘 날씨] 경기·인천(24일, 수)...돌풍·천둥·번개 동반 비, 최대 30㎜
  • [오늘 날씨] 경기·인천(11일, 토)...일부지역 오전부터 ‘비’
  • [오늘 날씨] 경기·인천(5일, 일)...천둥·번개 동반한 강한 비 ‘최대 100㎜ 이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