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대표, 첫 ‘최고위원회의’ 주재…내년 ‘총선·민생 안정’ 목표로 내걸어
상태바
김기현 대표, 첫 ‘최고위원회의’ 주재…내년 ‘총선·민생 안정’ 목표로 내걸어
  • 박남주 기자  oco22@hanmail.net
  • 승인 2023.03.09 13:3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 1분 1초도 허투루 사용말라 당부
지도부에 총선압승·尹정부 성공 강조
정치···‘국민 먹고사는 문제’ 해결해야

민생 챙기는 실천적인 정당 만들 것
대통령과 ‘당 운영·정례회동’ 등 의논
이재명 대표 만남 의사 존중해 진행
尹대통령 공천개입···시스템 방식으로
국민의힘 김기현 신임 당대표는 9일 첫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내년 총선과 민생 안정을 거론하며 당분가 산적한 현안 해결에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사진=뉴스1)
국민의힘 김기현 신임 당대표는 9일 첫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내년 총선과 민생 안정을 거론하며 당분가 산적한 현안 해결에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사진=뉴스1)

[중앙신문=박남주 기자] 국립서울현충원 참배를 시작으로 공식 일정에 돌입한 국민의힘 김기현 신임 당대표는 9일 취임 첫 일성으로 내년 총선과 민생 안정을 목표로 내걸고 "단 1분 1초라도 허투루 사용치 말라"고 지도부에 당부했다.

김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첫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이같이 주문하고 "이번 지도부 임무는 굳이 설명치 않아도 내년 총선의 압승과 윤석열 정부의 성공"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내년 총선은 국민의힘의 미래와 윤석열 정부의 성공, 나아가 대한민국의 운명을 가르는 분기점이 될 것"이라고 부연했다.

그는 특히 "정치는 국민들이 먹고사는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고, 첫째, 둘째, 셋째도 민생"이라며 "정책 경영을 강화하고, 민생을 챙기는 실천적 정당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김 대표는 이어 "문재인 정권이 남긴 반민생, 반경제법 탓에 윤석열 정부의 민생이 군데군데 발목이 잡혀 있다"며 "지도부부터 민생 회복을 위해 앞장서 노동과 연금, 교육 개혁 등 국가적 과제를 잘 해결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김 대표는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전날 대통령을 포함, 많은 당 지도급에 있는 분들과 통화를 했다"며 "자세히 말씀드리긴 그렇지만 덕담 수준의 이야기를 나눴다"고 귀띔했다. 아울러 "신임 지도부와 대통령 간 미팅이 빠른 시일 내 이뤄져야 한다"며 "대통령과 직접 만나 현안 이야기를 나눌 시간 없었는데, 찾아뵙고 당 운영과 정례회동을 포함한 전반적인 국정 현안을 의논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와의 만남을 묻는 질문에 "당장 실무적으로 접촉을 해보라고 지시를 했다"며 "어떻게 방문할지 상대방 의사를 존중해야 하기 때문에 그에 맞춰 빠른 시간 내에 진행하겠다"고 답했다.

김 대표는 여권 일각에서 제기된 윤 대통령의 공천개입 우려에 대해선 "민심에 부합하는 후보를 시스템 방식으로 공천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그러나 "지금 공천문제를 논의할 만큼 한가하지 않다"며 "민생을 챙기는 데 모든 것을 다 걸고 있는 시점이라 공천 문제는 차츰 시간을 갖고 생각해 보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화요기획] 제3연륙교 내년 개통, 영종 관광 활성화 ‘호재’ 되나
  • [단독] 여주에 여섯 번째 ‘스타벅스’ 매장 문 연다...이르면 4월 DT점 오픈
  • 전국예능인노동조합연맹 '김포시민 초청 5호선 희망 드림' 무료 콘서트 개최
  • 인천 부평구 산곡 6구역 재개발 사업 ‘내부 갈등 증폭’
  • 동두천 장림마을 '650년 수령 느티나무' 상고대 활짝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5일, 월)...새벽부터 '비' 또는 '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