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인양 추모 후원금’ 일부 사적으로 쓴 혐의 유튜버 검찰 송치
상태바
‘정인양 추모 후원금’ 일부 사적으로 쓴 혐의 유튜버 검찰 송치
  • 장은기 기자  jangeungi15@gmail.com
  • 승인 2022.11.17 19: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박 등으로 인한 손실을 만회하기 위해 수십 억 원에 달하는 공금을 횡령한 농협 직원이 경찰에 체포됐다. 사진은 광주경찰서 전경. (사진=중앙신문DB)
자신을 입양한 양부모의 학대로 숨진 정인양을 추모한다는 명목으로 후원금을 받아 사적으로 쓴 혐의를 받는 유튜버가 검찰에 넘겨졌다. 사진은 광주경찰서 전경. (사진=중앙신문DB)

자신을 입양한 양부모의 학대로 숨진 정인양을 추모한다는 명목으로 후원금을 받아 사적으로 쓴 혐의를 받는 유튜버가 검찰에 넘겨졌다.

광주경찰서는 횡령 혐의로 40대 유튜버 A씨를 검찰에 송치했다고 17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정인양을 추모할 커뮤니티를 만든다는 명목으로 개인계좌로 후원금 약 2600만원을 받아 이중 1500만원 유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선한영향력’, ‘움직이는 양심을 강조하면서 스스로를 정인이 아빠라고 지칭하며 구독자를 모아 후원금을 받았던 것으로 파악됐다.

그는 후원금 사용처에 대해 나는 간장게장을 엄청 좋아한다. 기름값도 하고 고기도 사먹고 한다. 그러라고 후원금을 준 거다고 발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그의 일부 혐의가 인정된다고 판단하고 검찰에 송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미국 인공위성 오늘 정오 한반도 추락 가능성 ‘경계경보’ 발령
  • 화성 봉담 아파트서 ‘불’...2명 부상, 늦은 밤 대피 소동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5일, 일)…흐리고 최대 7㎝ 눈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6일, 금)…절기상 ‘소한’ 늦은 오후부터 눈 또는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4일, 토)…흐리고 눈 또는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3일, 금)…흐리고 ‘겨울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