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대낮 ‘카페 주인 손발 묶고 성폭행 시도’한 30대 ‘구속영장’
상태바
인천, 대낮 ‘카페 주인 손발 묶고 성폭행 시도’한 30대 ‘구속영장’
  • 이복수 기자  bslee9266@hanmail.net
  • 승인 2022.08.16 18: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은 범행 장소 주변의 CCTV를 분석, 범인의 인상착의를 확보 후 동선을 따라 부천의 친구 집 주변에 잠복, A군을 검거했다. 사진은 인천 계양경찰서 전경. (사진=중앙신문 DB)
대낮 인천의 한 카페 주인의 손발을 결박하고 성폭행을 시도하다가 달아난 30대 남성이 경찰에 검거됐다. 사진은 인천 계양경찰서 전경. (사진=중앙신문DB)

| 중앙신문=이복수 기자 | 대낮 인천에 있는 한 카페 주인의 손발을 결박하고 성폭행을 시도하다가 달아난 30대 남성이 경찰에 검거됐다.

인천 계양경찰서는 특수강도강간 등의 혐의로 A(38)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6일 밝혔다.

A씨는 15일 오후 4시께 인천시 계양구의 카페에서 30대 여성 주인 B씨를 흉기로 위협하면서 손발을 묶고 성폭행을 시도한 혐의다. 또한 B씨의 핸드백을 훔치고 금품을 강취했으며 B씨의 손가락을 흉기로 다치게 했다. 범행 도중 A씨는 B씨의 남자친구 C씨가 카페에 들어오자 놀라 달아났다.

A씨는 범행 당시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를 착용한 상태였으며 도주하면서 이 장치를 훼손하고 달아났다.

경찰은 범행 4시간 만에 계양구의 한 건물 옥상에서 A씨를 체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양평 대표축제 '제14회 양평 용문산 산나물축제' 개막
  • 김포시청 공직자 또 숨져
  • 오산서 택시와 SUV차량 충돌사고...운전자·승객 2명 숨지고 1명 부상
  • [오늘 날씨] 경기·인천(24일, 수)...돌풍·천둥·번개 동반 비, 최대 30㎜
  • [오늘 날씨] 경기·인천(11일, 토)...일부지역 오전부터 ‘비’
  • [오늘 날씨] 경기·인천(5일, 일)...천둥·번개 동반한 강한 비 ‘최대 100㎜ 이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