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정 수원특례시의장 ‘2022 수원문화재 야행’ 점등식 소식 알려
상태바
김기정 수원특례시의장 ‘2022 수원문화재 야행’ 점등식 소식 알려
  • 김광섭 기자  kks@joongang.tv
  • 승인 2022.08.13 08:3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기정 수원특례시의장이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요즘같이 더운 날엔 선선한 야경이 제일”이라며 12일 밤 화성행궁 광장에서 열린 ‘2022 수원문화재 야행(夜行)’ 점등식 소식을 알렸다. (사진=김기정 수원특례시의장 페이스북)
김기정 수원특례시의장이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요즘같이 더운 날엔 선선한 야경이 제일”이라며 12일 밤 화성행궁 광장에서 열린 ‘2022 수원문화재 야행(夜行)’ 점등식 소식을 알렸다. (사진=김기정 수원특례시의장 페이스북)

김기정 수원특례시의장이 요즘같이 더운 날엔 선선한 야경이 제일이라며 12일 밤 화성행궁 광장에서 열린 ‘2022 수원문화재 야행(夜行)’ 점등식 소식을 알렸다.

김 의장은 13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 글에 수원문화재 야행은 과거 수원 화성 내 문화재와 그 주변에 터전 삼아 살았던 우리네 모습을 담아 과거와 현재를 이어주는 문이 열린다는 주제로, 8()-수원 (야경, 야로, 야사, 야화, 야설, 야시, 야식, 야숙) 체험을 선사하는 행사라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거리를 비춰주는 빛을 보며 걷기, 버스킹 공연, 그림 관람, 체험, 먹거리 투어, 숙박 등 다양한 행사로 구성돼 있고, 거리 곳곳에서 아름다운 음악이, 조선시대 옷을 갖춰 입은 배우들이 움직이는 포토존을 만들고 있다며 주말과 휴일 밤 나들이는 수원화성행궁이 딱이라고 시민들의 참여를 독려했다.

김 의장은 행궁 주변 나무에 걸려있는 은은한 불빛의 삿갓 등을 보니 조선시대 저잣거리에 온 듯한 착각이 들었다면서 과거와 현재가 공존하는 유서 깊은 도시 수원특례시에 살고 있다는 게 뿌듯하다고 적었다.

한편 ‘2022 수원문화재 야행은 14일 오후 11시까지 열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4일, 일)···태풍 간접 영향 ‘최대 300㎜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6일, 화)···오전까지 ‘힌남노’ 영향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3일, 토)···오후부터 차차 흐려져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5일, 월)···‘힌남노’ 영향으로 강한 비바람
  • [단독] “이xx 죽여버리겠다”...이번엔 행정실장이 교장 폭행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6일, 금)···흐리고 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