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e음 카드, 9월 추경 전 개선 방안 마련···7월부터 캐시백 5%, 지원한도 30만원 임시 조정키로
상태바
인천e음 카드, 9월 추경 전 개선 방안 마련···7월부터 캐시백 5%, 지원한도 30만원 임시 조정키로
  • 남용우 선임기자  nyw18@naver.com
  • 승인 2022.06.27 17:3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광역시가 ‘인천e음’의 캐시백을 임시적으로 5%로 조정하고 지원 한도를 30만원으로 변경하는 방안을 제8대 인천광역시장직 인수위원회에 보고했다. 사진은 인천e음 발행 현황표. (사진제공=인천광역시청)
인천광역시가 ‘인천e음’의 캐시백을 임시적으로 5%로 조정하고 지원 한도를 30만원으로 변경하는 방안을 제8대 인천광역시장직 인수위원회에 보고했다. 사진은 인천e음 발행 현황표. (사진제공=인천광역시청)

인천광역시가 인천e의 캐시백을 임시적으로 5%로 조정하고 지원 한도를 30만원으로 변경하는 방안을 제8대 인천광역시장직 인수위원회에 보고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날 시가 밝힌 조정안에 따르면 71일부터 월 30만원이하 사용액에 대해서는 5%의 캐시백을 지급할 예정이다.

인천e음 활성화 수단 중의 하나로 도입됐던 캐시백은 코로나19 극복과 지역사랑상품권 적극 지원 정책의 일환으로 중앙정부에서 2020년 이후 할인율 10%를 조건으로 국비를 지원해 왔고, 현재까지 10%를 유지하고 있다.

그러나 올해 국비 지원규모는 대폭 축소된 반면, 코로나19 일상회복 지원금을 인천e으로 지급하면서 가입자가 크게 증가하고,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로 인한 소비심리 회복이 빨라지면서 인천e음 사용액은 대폭 증가했다. 일상회복지원금 지급기간 중 인천e음 가입자는 167만명에서 228만명으로 약 60만명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 관계자는 “(가입자 증가) 이로 인해 캐시백 지원 예산은 거의 소진된 상황이며, 정책의 지속가능성을 확보하기 위한 종합적 제도 개선 마련 전까지 캐시백 지원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임시적 조정이 불가피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신종은 소상공인정책과장은 “9월 이후 중앙정부의 지역사랑상품권 지원 동향, 시의 재정 여건을 고려해 인천e음이 지속 가능한 방안을 마련하겠다당초 인천e음 도입 취지에 맞게 영세 소상공인 매장의 경우 결제 수수료를 제로화(0%) 하고 더 많은 캐시백을 지원하는 한편, 전통시장과 골목상권 안에서는 더 높은 혜택을 부여할 수 있도록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남용우 선임기자
남용우 선임기자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9일, 화)···폭우 쏟아져 ‘최대 350㎜ 물폭탄’
  • 안산 터미네이터?…나체로 대로변 폭우 샤워 40대 남성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0일, 수)···흐리고 ‘강한 비’ 최대 300㎜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일, 월)···태풍 간접 영향 ‘최대 120㎜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3일, 토)···다시 비 내려 ‘최대 120㎜’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31일, 일)···흐리고 가끔 ‘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