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본세] 어버이날 생각나게 하는 ‘효자 전설 깃든’ 도드람산(저명산)
상태바
[드본세] 어버이날 생각나게 하는 ‘효자 전설 깃든’ 도드람산(저명산)
  • 송석원 기자  ssw6936@joongang.net
  • 승인 2022.05.08 03:5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오후 1시20분께 정상에 도착한 ‘도드람산’은 349미터의 그리 높지 않은 산이지만 주능선이 바위로 이루어져 있고, 중간 중간에 우뚝 솟아난 바위를 1봉, 2봉, 3봉이고 정상은 효자봉이다. 사진 가운데가 효자봉이라 불리는 산 정상이다. (사진=김광섭 기자)

| 중앙신문=송석원 기자 | 이천시 마장면 장암리 산 144번지 일원에 위치한 도드람산349미터의 그리 높지 않은 산이지만 주능선이 바위로 이루어져 있는 돌산이다. 산을 오르면서 중간 중간에 우뚝 솟아난 바위를 1, 2, 3봉이고 정상은 효자봉이다.

7일 오후 120분께 정상에 도착한도드람산저명산(猪鳴山)’이라고도 부르는데 이곳에 내려오는 옛 효자(孝子)의 전설에서 유래됐다.

옛날 홀어머니를 둔 효자가 병환을 앓고 있는 홀어머니를 위해 특효가 있다는 석이버섯을 따기 위해 절벽에 밧줄을 매고 석이를 뜯고 있었는데, 어디선가 산돼지 울음소리가 들려 올라와 보니 밧줄이 거의 끊어져 가고 있었다. 이때부터 산신령이 효자의 목숨을 구해준 것이라고 해 돗울음산(돼지울음)으로 불리면서 후일 도드람산으로 불렸다는 전설과 돼지 저()자에 울음 명()자를 붙여 저명산이라고 했다는 전설이 내려온다. ‘도드람산이나 저명산모두 같은 전설에서 유래됐다.

바위로 이루어져 등산의 묘미를 느낄 수 있고, 세 개의 봉우리는 이천의 대표적 절경으로 꼽힌다. 등산객에게는 도드람산으로 많이 불리고 있다. ‘도드람산정상을 올라봤다.

도드람산 뒤로 중부고속도로가 보인다. 사진 왼쪽이 서울 방향이다.
산 정상인 효자봉을 내려다 몬 보습. 바위로 이루어진 정상 왼쪽에 효자봉 표지석이 작게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단독] 3년차 의정부시청 여성 공무원 숨진 채 발견
  • 박정 후보 유세장에 배우 유동근氏 지원...‘몰빵’으로 꼭 3선에 당선시켜 달라 ‘간청’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5일, 월)...흐리다가 오후부터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2일, 금)...오후부터 곳곳에 '비' 소식, 강풍 유의
  • 박용호, 윤후덕 후보 ‘불법선거’ 신고…3선 의원이 아직도 선거법을 모르나
  • 평택 장당동 다이소에 불...직원·고객 11명 긴급 대피, 인명피해 없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