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에서 가장 비싼 땅은 부평 ‘금강제화빌딩’...㎡당 1490만원
상태바
인천에서 가장 비싼 땅은 부평 ‘금강제화빌딩’...㎡당 1490만원
  • 남용우 선임기자  nyw18@naver.com
  • 승인 2022.05.01 18:2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市, 63만2926필지 공시지가 공시
계양→부평→남동구 순으로 상승
인천시가 2022년 1월 기준으로 조사한 63만2926필지에 대한 개별공시지가를 결정·공시하고 오는 30일까지 이의신청하면 된다. (사진제공=인천시청)

| 중앙신문=남용우 선임기자 | 인천시가 20221월 기준으로 조사한 632926필지에 대한 개별공시지가를 결정·공시했다고 1일 밝혔다.

올해 인천의 개별공시지가 상승률은 전년 대비 8.44%로 올라 지난해(8.45%)에 비해 0.01%p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계양구 계양테크노밸리 3기신도시 용도지역변경과 서운산업단지 등 개발사업으로 전년대비 12.75% 올라, 10개 군·구 중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뒤를 이어 부평구는 청천동 공업지역 내 주상용 신축, 역세권 및 재개발·재건축 착공지역 위주로 지가가 상승했고, 남동구는 원도심지역 소규모 신축이 활발히 이뤄지면서 지가수준이 전반적으로 상승했다.

인천의 전체 땅값 규모는 지난해 323조보다 약 30조가 늘어난 353조에 이르렀다. 지가총액은 서구 약79, 연수구 약59, 중구 약53, 남동구 약48조 순이다.

개별공시지가가 가장 비싼 땅은 지난해와 같이 부평구 문화의 거리에 있는 부평동 199-45(금강제화 빌딩)1490만원이며, 아파트는 연수구 송도동 9-6(웰카운티 송도3단지)369만원이다. 강화군에서는 강화읍 관청리 170-42995000원으로 가장 높았으며, 옹진군은 영흥면 내리 8-61005000원으로 최고 지가다.

개별공시지가는 건강보험료 산정 등 복지행정과 재산세 등 조세와 부담금의 부과 기준, 불법건축물 이행강제금 산정 등 약 61개 분야에 광범위하게 활용된다.

지가는 국토부 부동산공시가격 알리미홈페이지와 군·구 개별공시지가 담당부서 등에서 열람할 수 있으며, 궁금한 사항은 군·구에 문의하면 된다.

결정한 지가에 이의가 있으면 오는 30일까지 이의신청서를 군·구에 직접 제출하거나 팩스·우편 등으로 보내면 군·구는 30일 이내에 이를 다시 조사한다.

남용우 선임기자
남용우 선임기자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준비된 도시'라던 김포시, 국제스케이트장 유치 '행감서 뭇매'
  • 여주 황학산수목원 방문객으로 '북적'
  • ‘시간은 가는데“…김포고촌지구복합사업 '사업 답보'
  • 고양시, 경제자유구역 지정 기대감 확산...올해 15개 기업, 2682억 투자의향 밝혀
  • 김보라 안성시장, 공도-미양 간 도로 준공 소식 알려
  • [오늘 날씨] 경기·인천(15일, 토)...늦은 오후까지 비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