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아내, 김건희氏 공식 행보 ‘가시화’
상태바
윤석열 아내, 김건희氏 공식 행보 ‘가시화’
  • 박남주 기자  oco22@hanmail.net
  • 승인 2022.01.25 15: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대본부 배우자팀 구성 논의 구체화
설 연휴 기간, 또는 직후 가능성 높아
MBC 스트레이트 방송 후 ‘의혹’ 해소

이번 주 중 무속 논란과 관련한 사과
김氏 전담 마크할 ‘배우자팀’ 등 논의
천주교 계열 종교단체 봉사활동 거론
당내 일각서 ‘신중론 제기’ 관심 집중
사진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 부인 김건희 코바나컨텐츠 대표 팬클럽 '건희 사랑' 회장인 강신업 변호사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개 등장 임박을 알리며 최근 스튜디오에서 찍힌 사진 모습. (사진=강신업 변호사 페이스북 캡처)
사진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 부인 김건희 코바나컨텐츠 대표 팬클럽 '건희 사랑' 회장인 강신업 변호사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개 등장 임박을 알리며 최근 스튜디오에서 찍힌 사진 모습. (사진=강신업 변호사 페이스북 캡처)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의 배우자 김건희씨의 공식적인 선거전 등판이 가시화(可視化)되고 있어 정치권의 비상한 관심을 모으고 있다.

김씨 본인이 직접 나서겠다는 뜻이 확고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선대본부 내에선 '배우자팀' 구성 논의가 구체화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권영세 선거대책본부장은 "김씨의 사과 및 공식 활동 여부에 대해 "어떻게 하는 게 가장 옳은 일인지 고민하고 있다"면서도 "아직 확정적이지 않다"고 말했다.

하지만 선대본부 내에선 공식 선거운동 기간에 김씨가 모습을 드러낼 수밖에 없다는 점을 들어 설 연휴 기간, 또는 직후 시점에 나설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MBC 스트레이트 방송 이후 김씨에 대한 호감도가 오히려 높아지고 '쥴리' 의혹 등이 해소됐다고 판단한 것이다.

선대본부의 한 관계자는 "이번 주 중 무속 논란과 관련한 사과가 있을 수 있다"며 이후 김씨의 공식적인 행보 가능성을 내비쳤다.

이 밖에 김씨를 전담 마크할 '배우자팀' 구성이 논의돼 김씨와 오래 알고 지낸 언론인 출신 인사와 청와대에서 의전 실무를 담당한 경험이 있는 당직자 등이 팀원으로 거론됐다는 후문이다.

이와 함께 김씨가 '편하게 느낄 수 있는' 팀원들과 함께 하는 것을 고려하고 있는 가운데 최근 무속 논란을 의식해 천주교 계열 종교단체의 봉사활동에 참여하는 방식도 거론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이 같은 논의들이 김씨의 등판을 전제로 진행되고 있지만, 일각에선 신중론도 제기되고 있다.

김씨와 관련한 의혹이 해소되지 않은 시점에서 언론에 노출되는 것이 적절한 것이냐는 얘기가 원로급 인사를 중심으로 제기되고 있다.

일부 당 관계자들은 "김씨가 등판하면 윤 후보의 최근 정책 드라이브가 묻힐 공산이 크다"며 "관심이 모두 그쪽으로 쏠리지 않겠느냐"고 우려하고 나서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이은해와 조현수 ‘혐의 부인’, 검찰 수사 장기화 조짐
  • [화요기획] GM 부평2공장 연내 폐쇄 결정...인천 지역경제 요동
  • 다음 메일 수·발신 장애 발생..2시간30분째
  • 화성시, 경기도 지방세 체납정리 평가 ‘우수기관’ 선정
  • 화성시, 생활폐기물 수집운반 운영체계 개편 나섰다
  • [포토] 어린이날 맞은 에버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