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복세트 수수’ 김포시의회서 공무원과 공기업·언론인에까지 확대
상태바
‘전복세트 수수’ 김포시의회서 공무원과 공기업·언론인에까지 확대
  • 이종훈 기자  jhle2580@hanmail.net
  • 승인 2022.01.19 21:5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포시의회 의원들이 관내 산업단지 조성 사업에 참여한 건설업자로부터 수십만원짜리 전복세트를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CG=중앙신문)
김포시의회 전복세트 수수 사건이 지역의 공공기관과 언론인 등으로 확대되고 있다. (CG=중앙신문)

김포시의회 전복세트 수수 사건이 지역의 공공기관과 언론인 등으로 확대되고 있다.

19일 경찰 등에 따르면 최근 시의원 8명이 건설사 관계자로부터 수십만 원 상당의 전복세트를 받아 경찰 조사를 받았다.

이런 상황에서 김포시 간부급 공무원 2, 시 산하기관 임직원 2명도 전복세트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김포지역 언론인 3명도 전복세트를 받았다는 의혹으로 경찰에 출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지난해 12월 건설사와 전복을 제공한 업체 등을 압수 수색해 전복을 받은 시의원 8명과 공무원 2, 산하기관 임직원 등의 명단을 확보한 바 있다. 김포시의원 8명은 지난해 9월 건설업자 A씨로부터 상당의 전복세트를 받아 최근 시민단체에 의해 피 고발됐다.

시는 해당 공무원 2명과 시 산하기관 임직원 2명이 고발되지 않았으나 전복세트를 받은 것을 인정한 만큼 청탁금지법상 과태료 처분이 가능한 것으로 보고 있다.

시는 간부급 공무원과 산하기관 임직원 등 4명에 대한 조사를 벌인 뒤 업무와 연관성이 드러날 경우 징계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화요기획] GM 부평2공장 연내 폐쇄 결정...인천 지역경제 요동
  • 화성시, 경기도 지방세 체납정리 평가 ‘우수기관’ 선정
  • 화성시, 생활폐기물 수집운반 운영체계 개편 나섰다
  • [카드뉴스] ‘오늘의 동두천시는’
  • [포토] 어린이날 맞은 에버랜드
  • 하스피아, 화성시에 고주파의료기 10대 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