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업자한테 '전복' 받은 '김포시의원들'...경찰, 김영란법 내사
상태바
건설업자한테 '전복' 받은 '김포시의원들'...경찰, 김영란법 내사
  • 이종훈 기자  jhle2580@hanmail.net
  • 승인 2021.10.23 10: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의원들 ‘명절 전 집 비운상태 몰라...건설업자 계좌로 전복세트 비용 입금’
김포시의회 의원들 전원이 관내 산업단지 조성 사업에 참여한 건설업자로부터 수십만원짜리 전복세트를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사진은 김포시의회 전경. (CG=중앙신문)
김포시의회 의원들 전원이 관내 산업단지 조성 사업에 참여한 건설업자로부터 수십만원짜리 전복세트를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사진은 김포시의회 전경. (CG=중앙신문)

김포시의회 의원들 전원이 관내 산업단지 조성 사업에 참여한 건설업자로부터 수십만원짜리 전복세트를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경찰은 이번 의혹에 대한 내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23일 김포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 추석 명절 전 건설사 관계자가 김포시의원 12명의 자택으로 전복세트를 보냈다.

이 전복세트는 약 30만원 상당인 것으로 전해졌으며, 사실이라면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김영란법)에 위배된다.

이 법은 공직자 등이 직무와 관련 있는 사람으로부터 3만원이 넘는 식사 접대나 5만원(농·축·수산물 10만원)이 넘는 선물을 받지 못하도록 제한하기 때문이다.

특히 시의회는 이달 6일 월례회의 때 이 건설사와 관련된 사업의 관계부서 보고를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전복세트를 받은 뒤 일사천리로 사업을 진행하려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한편 시의원들은 최근 이 건설업자의 계좌로 전복세트 비용을 입금했으며 국민권익위원회 절차에 따라 시의회 의장에게 이 사실을 자진 신고했다.

시의원들은 ‘명절 전이었고 집을 비운 상태여서 발송자가 건설업자란 사실을 몰랐다’는 입장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부족 요소수 공급되는 ‘거점 주유소 100곳은 어디?’...현장선 혼란
  • 경기북부의 한 어린이집 원장 남편..‘4살 여아에게 몹쓸 짓?’...경찰 수사 중
  • 용인 탈출곰 또 사살, 1마리 남아...수색 재개
  • 국민의힘 대통령은 누가 될 것인가?
  • 국민의힘 서울시당 대변인단 재편성···옥재은 부위원장, 대변인 겸직 ‘임명’
  • 여야, 대선 후보 지지도 ‘간발의 차’···윤석열 40.0%·이재명 39.5% ‘초박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