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법분기점 대체로 원활…‘부산~서울은 4시간 30분’ 예상
상태바
호법분기점 대체로 원활…‘부산~서울은 4시간 30분’ 예상
  • 송석원 기자  ssw6936@joongang.net
  • 승인 2021.12.26 10:5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크리스마스 다음날인 26일 오전 10시 30분께 영동고속도로와 중부고속도로가 만나는 호법분기점 양방향에서 대체로 원활한 교통 흐름을 보이고 있다. (사진=송석원 기자)
26일 오전 10시 30분께 영동고속도로와 중부고속도로가 만나는 호법분기점 양방향에서 대체로 원활한 교통 흐름을 보이고 있다. (사진=송석원 기자)

일요일인 26일 오전 1030분께 영동고속도로와 중부고속도로가 만나는 호법분기점 양방향에서 대체로 원활한 교통 흐름을 보이고 있다.

이날 한국도로공사는 나들이 차량 감소로 고속도로 귀경차량 교통정체는 평소에 비해 줄어들 것으로 전망했다. 오후 12시 기준 승용차로 부산에서 서울까지 4시간 30분이 걸릴 것으로 예측했다.

또 울산~서울은 4시간 22, 대구~서울 3시간 30, 강릉~서울 2시간 55, 목포~서서울 3시간 58, 광주~서울 3시간 20, 대전~서울 1시간 40분이다.

한국도로공사는 이날 전국의 예상 교통량을 366만대로 예측했으며, 이 중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이동하는 차량은 34만대,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이동하는 차량은 36만대로 내다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이은해와 조현수 ‘혐의 부인’, 검찰 수사 장기화 조짐
  • [화요기획] GM 부평2공장 연내 폐쇄 결정...인천 지역경제 요동
  • 다음 메일 수·발신 장애 발생..2시간30분째
  • 화성시, 경기도 지방세 체납정리 평가 ‘우수기관’ 선정
  • 화성시, 생활폐기물 수집운반 운영체계 개편 나섰다
  • [포토] 어린이날 맞은 에버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