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시, 내년 남녀 ‘통합당직’ 시행…여성 공무원도 숙직 참여
상태바
파주시, 내년 남녀 ‘통합당직’ 시행…여성 공무원도 숙직 참여
  • 박남주 기자  oco22@hanmail.net
  • 승인 2021.11.18 17: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숙직 청원경찰 1명도 배치
파주시는 내년부터 여성 공무원도 ‘숙직’에 참여하는 ‘남·녀 통합당직’을 시행키로 했다. (사진=중앙신문DB)
파주시는 내년부터 여성 공무원도 ‘숙직’에 참여하는 ‘남·녀 통합당직’을 시행키로 했다. (사진=중앙신문DB)

파주시는 내년부터 여성 공무원도 숙직에 참여하는 ·녀 통합당직을 시행키로 했다.

현재는 매일 오후 6시부터 익일 오전 9시까지 근무하는 숙직의 경우는 남성 공무원, 주말 및 공휴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근무하는 일직은 여성 공무원이 맡고 있다.

시는 신규 공무원 중 여성이 차지하는 비율이 높아져 남·녀 간 당직 주기의 불균형이 심화하고 있는 상황과 성별에 따라 업무를 구분하고, 역할을 부여한 현행 당직제도가 시대 흐름에 맞지 않는 성차별이란 다수의 의견을 받아들여 개선안을 마련했다.

앞서 시는 제도 개선을 위해 먼저 소속 공무원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67%에 달하는 직원이 여성의 숙직 동참에 찬성하는 의견을 내, ·녀 평등한 조직문화로 변화의 필요성에 공감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안전사고를 우려하는 직원들을 안심시키기 위해 무인경비시스템과 즉시 연결되는 비상벨 설치를 완료했으며, 내년 1월부터 숙직 전담 청원경찰 1명도 배치키로 했다.

아울러 미취학 아동을 돌보는 한부모 직원에겐 당직 유예기간을 부여하는 육아 중인 공무원을 배려할 수 있는 보완책도 마련했다. ‘·녀 통합당직은 당직실 리모델링이 완료되는 내년도 2월부터 실시될 계획이다.

김은숙 자치행정과장은 남녀통합 당직으로 공직사회 내 성평등 인식이 한층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남녀평등한 조직문화 조성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여주~원주 복선전철 제1공구 올 7월 첫삽...여주시, 강천역 신설 본격 추진
  • 이재명 후보, 지지율 40.1% ‘상승세’···윤석열 후보 ‘오차범위 밖으로 제쳐’
  • [기자수첩] 어째서 일산에서만 땅꺼짐 사고 잦나?...주민들, 추락할까 두렵다
  • 윤화섭 “명절 전, 생활안정지원금 지급할 수 있도록 해야”
  • 소상공인 버팀목 만든다...道, 최대 2000만원 저금리 마이너스 통장 지원
  • 계양산 등산객한테 돌 던진 30대 여성 입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