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천 국가정원 지정’ 안양·광명 등 8개 지자체 행정協 구성
상태바
‘안양천 국가정원 지정’ 안양·광명 등 8개 지자체 행정協 구성
  • 허찬회·천성환 기자  hurch01@hanmail.net
  • 승인 2021.08.31 18: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명시 등 8개 서울·경기 자치단체
내년부터 안양천 고도화 사업 추진
명소·고도화 추진 예산 공동 확보
박승원 광명시장은 31일 안양천 명소화,고도화 사업 행정협의체 창립총회에 참석했다. (사진제공=광명시청)
최대호 안양시장과 박승원 광명시장은 31일 안양천 명소화, 고도화 사업 행정협의체 온라인 창립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제공=안양·광명시청)

| 중앙신문=허찬회·천성환 기자 | 안양천 국가정원 지정을 위한 안양천 명소·고도화 사업을 함께 추진하기 위해 8개 자치단체가 뭉쳤다.

광명시를 비롯해 서울시 구로구, 영등포구, 금천구, 양천구,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등 8개 자치단체가 참여하는 안양천 명소·고도화 행정협의체31일 구성됐다.

이날 행정협의체에 따르면, 안양천 인근에 위치한 8개 자치단체는 지난 511일 협약을 맺고 행정협의체 구성과 안양천 국가정원 지정을 위한 안양천 명소·고도화 사업을 함께 추진해 나가기로 약속한 바 있다.

8개 자치단체는 31일 행정협의회를 구성하고 온라인으로 창립총회를 개최했다. 총회에는 박승원 광명시장, 이성 구로구청장, 채현일 영등포구청장, 김수영 양천구청장, 최대호 안양시장, 김상돈 의왕시장, 한대희 군포시장이 참석했다.

행정협의회는 매년 8월 정기회의를 개최하고 안양천 명소·고도화 사업 추진 관련 예산 공동 확보 등을 위해 상호 협력해 나갈 계획이다.

이날 행정협의체 회장으로는 이성 구로구청장이 선출됐으며 내년 630일까지만 회장직을 맡고 내년 8월 다시 회장을 선출할 계획이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우리시는 1980년대 산업화와 도시화 과정에서 오염된 안양천을 2001년부터 시작된 양천살리기 사업을 통해 생태하천으로 복원한 경험이 있다, 안양천이 대표적인 생태하천이자 휴식공간으로 조성될 수 있도록 힘을 합치자고 말했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여러 지자체와 함께 안양천 명소·고도화 사업을 추진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서울·경기 7개 지자체와 협력해 안양천을 바라만 보는 것이 아니라 함께 즐길 수 있는 친수 공간으로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허찬회·천성환 기자
허찬회·천성환 기자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오산서 택시와 SUV차량 충돌사고...운전자·승객 2명 숨지고 1명 부상
  • [오늘 날씨] 경기·인천(11일, 토)...일부지역 오전부터 ‘비’
  • [오늘 날씨] 경기·인천(5일, 일)...천둥·번개 동반한 강한 비 ‘최대 100㎜ 이상’
  • 김동연, 쌀의 고장 여주서 모내기...농업인들 격려
  • [오늘 날씨] 경기·인천(15일, 수)...돌풍·천둥, 싸락우박 동반 요란한 ‘비’ 소식, 최대 40㎜
  • [화요기획] 서울 7호선 청라연장선 2027년 개통 가능할까?, 지역사회 ‘촉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