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론이 본 세상] 양주 ‘천일홍 축제’ 볼 수 있을까..임시 폐쇄 중인 ‘양주 나리공원’
상태바
[드론이 본 세상] 양주 ‘천일홍 축제’ 볼 수 있을까..임시 폐쇄 중인 ‘양주 나리공원’
  • 강상준 기자
  • 승인 2021.08.30 22: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일 오후 양주시 나리공원이 정부의 코로나19 4단계로 임시 폐쇄 중이어서 수많은 꽃들을 볼 수 없게 된 시민들의 안타까움이 더해가고 있다. (사진=강상준 기자)

양주시 나리공원이 정부의 코로나19 4단계로 임시 폐쇄 중이어서 수많은 꽃들을 볼 수 없게 된 시민들의 안타까움이 더해가고 있다. 양주시는 매년 9월이면 이곳에서 천만송이 천일홍 축제를 열었지만, 올해는 코로나19로 축제 개최가 불투명한 상태다.

30일 오후 4시께 꽃구경이 못내 아쉬운 시민들은, 나리공원 옆 길가에서 핸드폰으로 풍경을 담는 등 아쉬운 마음을 달래고 있다.

나리공원은 지난 2011년에 광사로 131-66에 조성된 공원으로, 총면적이 124,708에 달한다. 이곳에는 천일홍을 비롯해, 댑싸리, 핑크 뮬리, 코스모스, 칸나, 맨드라미, 그라스 등 50여 종의 꽃이 심겨있다. 천일홍이 심겨 있는 밭의 크기만 33,000에 이른다.

양주시 나리공원 안에 있는 천일홍 밭은 33,000㎡에 이른다. (사진=강상준 기자)
나리공원에 있는 댑싸리. (사진=강상준 기자)
하늘에서 본 댑싸리. (사진=강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포토] 인천 소래포구 제철 맞은 “가을 꽃게 풍년”
  • 서민 실수요자 보호대책 없는 갑작스러운 대출규제..공공주택 입주예정자들 ‘불안’
  • 남양주 다산 주민들 '택지개발 철회운동'..."교통대책 없이는 신규택지개발 안돼"
  • [단독] '유명 중고차 유튜버' 영종도서 피흘리며 쓰러져 '의식불명 상태 발견'
  • [드론이 본 세상] 남한강 멋진 야경 만드는 ‘여주보’
  • 정부 상생지원금 글쎄...‘혜택 큰 경기지역화폐 더 선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