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국힘 소속 캠프 참여자 징계 ‘곤란’···국힘 입당 오래 안 기다리게 결론
상태바
윤석열, 국힘 소속 캠프 참여자 징계 ‘곤란’···국힘 입당 오래 안 기다리게 결론
  • 박남주 기자  oco22@hanmail.net
  • 승인 2021.07.27 16: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징계 나올 법 하지만 바람직하지 않아
현실 정치에서 활동하고 계신 분 영입
김경수 前경남지사 추가 수사 필요해
야권의 잠재적 대권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자신의 캠프에 참여한 국민의힘 소속 당협위원장들에 대한 징계 논란과 관련, “결코 바람직한 것이 아니다”며 입당 문제에 대해선 “방향을 잡아 오래 기다리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사진은 부산 중구 민주공원 방문 모습. (사진=뉴스1)
야권의 잠재적 대권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자신의 캠프에 참여한 국민의힘 소속 당협위원장들에 대한 징계 논란과 관련, “결코 바람직한 것이 아니다”며 입당 문제에 대해선 “방향을 잡아 오래 기다리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사진은 부산 중구 민주공원 방문 모습. (사진=뉴스1)

내년 대선 고지를 점령키 위해 장외에서 보폭을 넓혀가고 있는 윤석열(SY) 전 검찰총장은 자신의 대선캠프에 참여한 국민의힘 당협위위원장들에 대한 당 차원 징계 논란에 대해 "그런 말이 나올 법도 하지만 결코 바람직한 것이 아니다"고 직시했다.

윤 전 총장은 27일 부산 동구 북항터미널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 "이젠 본격적인 정치행보를 잡고 가야할 것으로 국민들도 기대하고 있어 현실 정치에서 활동하고 계신 분들을 영입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윤 전 총장 측은 지난 25일 대선캠프에 국민의힘 전‧현직 인사들을 대거 영입했다.

국민의힘 당협위원장과 당원 등은 '당내 대선주자'의 선거 캠프에서만 직책을 맡을 수 있어 당내에서 이들에 대한 징계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윤 전 총장은 "국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경청키 위해 본격적인 정치 행로를 잡기 전 많은 말씀을 듣기 위해 실무형 캠프를 유지해왔다"며 "국민들과 정치 쪽에 계신 분들에게 예측 가능성을 드리고 늦지 않게 제 행로를 결정하고, 결정되면 그 방향으로 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입당 선택을 한다고 해서 외연확장 노력을 하지 않는 건 아니다"며 "외연확장이란 게 다른 게 없고, 상식적인 생각을 가진 모든 국민들과 나라를 정상화시키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윤 전 총장은 '드루킹' 사태로 김경수 전 경남지사가 유죄를 받은 것과 관련, 추가적인 수사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거듭 재확인했다.

그는 "국민들은 김 전 지사가 주범이라고 생각치 않는다"며 "이 내용을 제일 잘 아는 분이 허익범 특검 아니겠나. 그 분에게 더 수사를 할 수 있도록 법적 요건을 만들어 의혹을 푸는 게 민주주의 근본 취지에 맞다"고 역설했다.

이어 "특검 연장이란 표현일 수도 있고, 재개란 표현일 수도 있겠지만 드루킹 사건에 대한 2017년 대선의 광범위한 여론조작에 대해선 정확한 관계를 확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종인계 인사들이 대거 캠프에 새로 합류한 가운데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과 만남을 내비쳤다.

윤 전 총장은 "넓게 추천을 받아서 하다 보니까 그런 인연도 있었나 본데 김 전 위원장은 가까운 시일 내 만나 뵙겠다고 이야기했다"고 덧붙였다.

국민의힘 8월 입당설에 대해선 "어차피 선거는 8개월 이상 남아있지 않느냐"며 "마라톤이니까 경기를 보시는 분들이나, 직간접적으로 참여하는 분들 모두 트랙 밖으로 뛸지, 몇 번 라인으로 갈진 제가 방향을 잡아 오래 기다리지 않게 결론짓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부족 요소수 공급되는 ‘거점 주유소 100곳은 어디?’...현장선 혼란
  • 여야, 대선 후보 지지도 ‘간발의 차’···윤석열 40.0%·이재명 39.5% ‘초박빙’
  • 경기북부의 한 어린이집 원장 남편..‘4살 여아에게 몹쓸 짓?’...경찰 수사 중
  • 용인 탈출곰 또 사살, 1마리 남아...수색 재개
  • 김종인 “현실정치 떠나 일상으로 ‘회귀’”···더 이상 정치 문제 얘기하고 싶지 않아
  • 단둘이 지내면서 ‘중학생 딸 성추행하고 학대한, 친아빠 징역 6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