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누가 뭐래도, 민주당은 저의 요람이며 뿌리”
상태바
이재명 “누가 뭐래도, 민주당은 저의 요람이며 뿌리”
  • 김삼철 기자  news1003@daum.net
  • 승인 2021.04.23 07: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이재명 경기지사 페이스북)
이재명 지사는 22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 글에 “정치 입문 이래 한 번도 당을 떠난 적이 없고, 앞으로도 그럴 생각이 없다”며 누가 뭐래도 민주당은 저의 요람이며 뿌리라고 밝혔다. (사진=이재명 경기지사 페이스북)

| 중앙신문=김삼철 기자 | 이재명 지사가 정치 입문 이래 한 번도 당을 떠난 적이 없고, 앞으로도 그럴 생각이 없다며 누가 뭐래도 민주당은 저의 요람이며 뿌리라고 밝혔다.

이 지사는 22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 글에 한 가지 음만 낼 수 있는 악기는 화음의 아름다움을 알 수 없다. 서로 다른 소리가 어울려 조화를 이룰 때 비로소 아름다운 화음을 만들어낸다며 이같이 적었다.

그러면서 민주주의는 자로 잰 듯한 칼군무가 아니라, 자유로운 춤의 향연이어야 한다노무현 대통령님께서 당선자 시절부터 퇴임 후까지 토론 공화국을 꿈꾸셨던 것도, 결국 동일함이 아닌 다양함에 기반하는 민주주의 원리 때문일 것이라고 했다.

이어 그렇기에 가장 위험한 신호는 의견이 갈리는 것이 아니라, 아무도 이견을 말하지 않는 상태라며 제가 몸담고 있는 민주당은 매우 넓고 다양한 가치관과 정치적 성향의 당원들로 이뤄져 있고, 이것이야말로 시대변화에 적응하고 민주주의와 역사를 이끌어갈 수 있는 최대 강점이라고 적었다.

다만 서로 다른 높낮이와 크기를 가진 음이 존재하다 보니 매번 조화로울 수는 없다. 때로는 목소리 큰 소수가 전체 목소리인 것처럼 과잉 대표되기도 하지만 이 역시도 민주주의 특성상 감수해야 할 부분이고 그렇기에 더더욱 민주적 원리에 반하는 경향을 경계해야 한다고 적었다.

이 지사는 당이 한 사람처럼 움직일 수는 있으나 한 사람의 생각대로 움직여서는 안 된다. 민주주의에서는 정답을 생각하는 사람이나 결정권자가 꼭대기에 따로 있는 것이 아니고, 정당도 공동체도 국가도 무수히 많은 다른 생각들이 모이고 경합하며 의사가 만들어지기 때문이라고 했다.

이어 일각에서 최근 제 발언을 두고 정부와 차별화에 나서는 것 아니냐고 갈라 치기를 시도하고 있다. 그러나 저는 민주당의 노선을 계승, 발전시키려는 것뿐이라며 민주당 정권, 문재인 정부의 일원으로서 모든 공과와 책임을 함께 감당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이재명 지사는 그간의 성과 위에 부족한 것은 채우고 필요한 것은 더해 일부 다름은 있겠지만 의도에 의한 차별화는 있을 수 없다. 이전의 색채를 지우고 새로운 색채를 추구하는 것이 아니라 청출어람을 위한 노력에 집중해야 한다누가 뭐래도 민주당은 저의 요람이며 뿌리라고 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수평적 정권교체의 역사적 과업을 이루신 김대중 대통령님, 권위주의를 청산하고 참여민주주의를 여신 노무현 대통령님, 촛불항쟁의 정신 위에 3기 민주정부를 이끌고 계신 문재인 대통령님께서 앞장서 끌어 오신 수레를 민주당원들과 함께 저 역시 힘껏 밀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준비된 도시'라던 김포시, 국제스케이트장 유치 '행감서 뭇매'
  • 여주 황학산수목원 방문객으로 '북적'
  • ‘시간은 가는데“…김포고촌지구복합사업 '사업 답보'
  • 고양시, 경제자유구역 지정 기대감 확산...올해 15개 기업, 2682억 투자의향 밝혀
  • 김보라 안성시장, 공도-미양 간 도로 준공 소식 알려
  • [오늘 날씨] 경기·인천(15일, 토)...늦은 오후까지 비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