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현장 CCTV 보는 시민 안전 스마트시티 구축
상태바
안양시, 현장 CCTV 보는 시민 안전 스마트시티 구축
  • 허찬회 기자
  • 승인 2020.11.30 11: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양시 스마트도시안전망서비스 개념도. (사진제공=안양시청)
안양시는 ‘스마트 도시 통합 플랫폼’을 구축해 긴급 출동하는 경찰관과 소방관에게 현장 영상을 실시간으로 공유할 수 있도록 시스템이 갖췄다. 사진은 안양시 스마트도시안전망서비스 개념도. (사진제공=안양시청)

안양시가 CCTV로 사건 현장을 확인하며 출동함으로써 시민 안전을 확보할 수 있는 스마트시티 구축에 한 발짝 더 다가서는 등 골든타임을 확보하게 됐다.

30일 시에 따르면 이는 ‘스마트 도시 통합 플랫폼’을 구축해 긴급 출동하는 경찰관과 소방관에게 현장 영상을 실시간으로 공유할 수 있도록 시스템이 갖춰졌기 때문이다.

최대호 시장은 “스마트 도시 통합 플랫폼 기반 구축 사업이 본 궤도에 올랐다”며 “시민 안전 스마트시티 구축을 위한 준비를 차근차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스마트 도시 통합 플랫폼은 그동안 뿔뿔이 흩어져 있던 여러 정보를 하나로 모아 통합 관리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시는 경찰청, 소방재난본부, 국토교통부 등 유관기관과도 정보를 공유한다.

경찰청의 사건‧사고 정보, 소방재난본부의 화재 정보, 안양시 스마트센터의 재해·재난 정보 등을 실시간으로 공유해 더 안전한 안양을 만들겠다는 취지다.

이를 통해 긴급 출동에 나서는 경찰관과 소방관이 현장 영상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게 된다. 현장을 사전에 파악하여 신속한 대처가 가능해지고 실시간 교통정보도 공유하여 현장 출동 시간도 최소화할 수 있게 된다.

이러한 112·119 긴급 출동 지원 서비스를 통해 사건·재난 현장의 골든타임 확보로 시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일에 힘을 기울인다는 방침이다.

지난 2월 국토교통부가 주관한 ‘2020년 스마트시티 통합 플랫폼 기반 구축 사업’ 공모전에 선정되어 확보한 국비 6억원을 포함해 총 12억원을 투입, 내년 4월까지 스마트시티 통합 플랫폼 기반 구축 사업을 완료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시는 청사 스마트도시통합센터에서 스마트시티 통합 플랫폼 기반 구축에 따른 착수보고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는 시 관계자를 비롯해 경찰과 소방서 직원, 해당분야 전문가 등 30여명이 참석했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안양시 스마트시티 통합 플랫폼이 긴급한 현장으로 출동하는 경찰관과 소방관들의 ‘눈’ 역할을 하길 기대한다”며 “스마트시티 통합 플랫폼을 시민 안전 스마트 도시 조성의 발판으로 삼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스마트시티 통합 플랫폼 사업을 경기 IoT 거점 센터 구축, AI 기반 스마트 교차로 조성, 국가재난안전 통신망 시범 사업, 사회적 약자 맞춤형 안전시스템, 밤도깨비 안심 셔틀 도시 조성 등 안양시에서 시군 최초로 시도하는 사업들과도 연계해 차별화된 시민 체감형 서비스로 확대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에버랜드"사파리버스 추억안고 굿바이"···45주년 맞아 사파리월드 올봄 선보인다
  • 성남시, 판교대장지구 공영주차장 건립
  • ‘4·7 재보선 당선자’ 民心 헤아려야
  • 하나님의 교회 ‘유월절’로 희망의 소식 전한다
  • 경기도, 영세 소기업 스마트공장 진입 돕는다
  • 양주시, 다둥e카드 연계 ‘다자녀가정 할인 지원사업’ 업무협약 체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