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바른 난방용품 사용이 인명 피해 막는다
상태바
올바른 난방용품 사용이 인명 피해 막는다
  • 김인겸 파주소방서 서장
  • 승인 2020.11.26 14:5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인겸 파주소방서장
김인겸 파주소방서장

출근길 소방서를 향하는 길목에서 쌀쌀해진 바람과 스쳐가는 시민들의 두꺼워진 옷차림, 움츠러든 몸집을 보며 성큼 겨울이 다가왔음을 느낀다.

따라서 겨울철에 증가하는 각종 화재와 안전사고에 겨울에 임하는 필자의 마음 가짐이 가볍지 만은 않다.

갑작스런 기온 저하는 겨울철 난방용품의 사용 증가로 이어진다.

겨울철 난방용품들은 사용하기 편리한 반면, 조그마한 사용 부주의로 귀중한 생명과 재산을 앗아갈 수 있기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최근 5년간 겨울철(12월~2월) 경기도에선 평균 2703건의 화재가 발생했으며, 부주의로 인한 화재가 45.8%로 가장 높은 화재원인으로 나타났다.

대표적인 겨울 난방용품인 전기 히터와 장판, 전기 열선을 비롯한 화목 보일러의 올바른 사용법을 숙지하는 것이 안전하고, 따뜻한 겨울나기의 첫걸음이 아닐까 생각한다.

그해서 겨울철 난방용품의 올바른 사용법에 대해 알아봤다.

첫째, 전기온열제품의 구매 시, 안전인증(KC마크)을 받은 규격제품인지 확인하고, 전선이 벗겨진 곳이 없는지 확인 후 사용해야 한다.

또한 과열차단장치 및 온도조절 기능이 있는 제품을 사용하면 화재발생을 미연에 차단할 수 있다.

둘째, 전기온열제품의 사용 시엔 우선 제품 주위에 커튼과 소파 등 가연성 물질을 비치하는 것을 삼가해야 하는데, 이것은 제품에서 발생한 열이 가연성 물질 전달되면서 화재가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열 축적이 용이한 라텍스 매트 등을 전기장판과 함께 사용을 하지 않아야 하는데, 이 또한 같은 원리다.

셋째, 동파방지 전기열선을 설치할 시엔 열선끼리 겹쳐 설치하지 않아야 하며, 열선을 감을 땐 일정한 간격으로 감는 것이 좋다.

물론, 주기적으로 피복의 손상 상태를 확인하고, 열선이 들어간 제품은 접어서 보관치 않는 등 손상을 방지하는 것도 중요한 화재 예방 법이다.

넷째, 화목보일러를 설치해야 할 땐 구획된 별도의 공간에 하는 것이 좋다.

전기온열제품과 마찬가지로 보일러 근처엔 가연성 물질을 비치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

연통은 T자 형태로 보일러 보다 2m 이상 높게 설치하는 것이 좋은데, 이는 불완전하게 연소된 연기가 보일러실로 스며들어 발생하는 2차 화재를 예방하는 역할을 하기 때문이다.

다섯째, 화목보일러 사용 시, 연소실 및 연통 안에 재, 또는 찌꺼기가 쌓이지 않도록 주기적으로 청소하고, 연료는 적정량을 투입해 과열을 막고, 무엇보다 인근에 소화기를 비치하는 것을 잊지 않아야 한다.

모쪼록 이같은 겨울 난방용품의 올바른 사용법을 시민들이 반드시 숙지해 겨울철 화재로 인한 인명 피해가 발생치 않토록 만전을 기해 주길 당부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단독] 개인정보 담긴 '용인시 3개 구청 공문서' 수천 장, 고물상 '폐지 더미서 발견'
  • 수원 라마다프라자 호텔 5층서 불... '인부 1명 사망, 투숙객 139명 대피'
  • 경기 289명, 인천 32명 신규 확진...경북 BTJ 열방센터 방문 경기도민에 '행정명령'
  • 파주 지하철 3호선 연장 사업 탄력···2023년 말 공사 착공
  • “검찰청법 폐지해 수사·기소 분리해야”···與 위원들 ‘공소청 법안’ 발의
  • 인천시, 내년 1월부터 하수도 요금 10% 인상...20톤 사용자 월 8300원→ 91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