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 지하철 4호선 진접선 매몰사고... ‘40대 근로자 1명 사망’
상태바
남양주, 지하철 4호선 진접선 매몰사고... ‘40대 근로자 1명 사망’
  • 한승목 기자
  • 승인 2020.11.21 11:4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양주시 오납읍 지하철 4호선 진접선 1공구 지하 공사현장에서 붕괴사고가 발생, 40대 근로자 1명이 숨졌다. (사진제공=남양주소방서)

남양주시 오납읍 지하철 4호선 진접선 1공구 지하 공사현장에서 붕괴사고가 발생, 40대 근로자 1명이 숨졌다.

21일 소방당국에 따르면, 전날 오후 1150분께 남양주시 오남읍 지하철 4호선 진접선 1공구 지하 60M 공사현장에서 터널 발파 후 이를 정리하던 근로자 A(48)가 추가로 무너진 토사에 매몰됐다.

A씨는 지하터널(60m) 현장에서 발파 후, 터널 막 장면을 정리하는 부석제거작업을 하던 중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구조대는 18대의 소방장비와 구조견, 51명의 소방 인력을 동원해 구조를 펼쳤지만, 계속되는 낙석 등 현장 접근의 어려움을 겪다 1시간 26분 만에 숨진 A씨를 발견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현재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단독] 개인정보 담긴 '용인시 3개 구청 공문서' 수천 장, 고물상 '폐지 더미서 발견'
  • 수원 라마다프라자 호텔 5층서 불... '인부 1명 사망, 투숙객 139명 대피'
  • 경기 289명, 인천 32명 신규 확진...경북 BTJ 열방센터 방문 경기도민에 '행정명령'
  • 파주 지하철 3호선 연장 사업 탄력···2023년 말 공사 착공
  • “검찰청법 폐지해 수사·기소 분리해야”···與 위원들 ‘공소청 법안’ 발의
  • 인천시, 내년 1월부터 하수도 요금 10% 인상...20톤 사용자 월 8300원→ 91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