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윤미향 의원직 사퇴’ 촉구
상태바
국민의힘 ‘윤미향 의원직 사퇴’ 촉구
  • 박남주 기자
  • 승인 2020.09.15 15: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후원금 횡령’
검찰 수사 중요 대목 기소에서 제외
주호영 ‘반쪽짜리 면피성 수사’ 비난
국민의힘은 검찰이 공개한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의 수사와 관련, "반쪽짜리 면피성 수사였다“며 ”일반인 같았으면 구속영장이 청구됐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사진=뉴스1)
국민의힘은 검찰이 공개한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의 수사와 관련, "반쪽짜리 면피성 수사였다“며 ”일반인 같았으면 구속영장이 청구됐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사진=뉴스1)

제1야당인 국민의힘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후원금을 횡령한 혐의 등으로 기소된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비례대표)에게 "의원직을 사퇴하는 것이 맞다"며 결단을 촉구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15일 원내대책회의에서 이같이 빍히고 "정의기억연대(정의연) 활동 때문에 민주당 비례대표로 추천됐는데, 그 활동가의 불법 사실이 밝혀진 만큼 추천 명분이 전혀 없는 것"이라고 직시했다.

그는 검찰 수사 결과에 대해 "(경기도) 안성쉼터 매매에서 무슨 거래가 있었는지 등 중요한 대목이 전부 기소에서 제외됐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반쪽짜리 면피성 수사였다“며 ”일반인 같으면 구속영장이 청구됐을 것"이라고 비난했다.

검찰로부터 정의기억연대와 관련, 업무상 배임 등 총 8개의 혐의를 적용 받은 윤미향 의원은 향후 재판 과정에서 그 진실을 명확히 밝혀내겠다고 말했다. (사진=뉴스1)
검찰로부터 정의기억연대와 관련, 업무상 배임 등 총 8개의 혐의를 적용 받은 윤미향 의원은 향후 재판 과정에서 그 진실을 명확히 밝혀내겠다고 말했다. (사진=뉴스1)

한편 국민의힘은 윤미향 의원을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제소할지 여부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검찰은 지난 14일 윤 의원에 대해 정의기억연대 관련 보조금법 위반, 기부금품법 위반, 업무상 횡령, 준사기, 업무상 배임 등 총 8개의 혐의를 적용해 불구속기소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인천 부평署, 남학생 제자와 부적절 관계...고교 40대 여교사 조사 중
  • 이항진의 말과 행동, 과연 여주시장 맞나
  • [단독] 여주시민축구단 K4 “나오지 않는 선수 급여 유용”...결국 “해체”
  • 인천공항 출국 수속장 셔터(수하물 벨트) 부순 20대 네팔인 붙잡혀
  • ‘코로나 시대’ 국민 정서함양은 문화예술
  • 與野, 정당 지지율 갈수록 격차 심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