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 40대 실종 여성, 결국 시신으로 발견... 내연남은 범행 부인
상태바
용인, 40대 실종 여성, 결국 시신으로 발견... 내연남은 범행 부인
  • 허찬회 기자
  • 승인 2020.07.30 10:3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연남 주거지와 2㎞ 떨어진 경안천 인근 비닐 속서 시신 발견

실종 수사 중이던 40대 중국인 여성의 시신 일부가 내연남의 거주지와 2떨어진 용인의 경안천변에서 발견됐다.

경찰은 최근 실종된 이 여성이 내연남 A(50·중국 국적)에 의해 살해된 것으로 보고 수사를 해오던 중이었다.

30일 용인동부경찰서에 따르면 최근 실종 수사를 벌이고 있던 40대 여성의 시신을 내연남의 거주지 인근 하천변에서 27일 오후 720분께 발견했다. 시신이 발견된 곳은 내연남 A씨의 거주지에서 약 2떨어진 하천변으로, 경찰은 내연남 A씨 범행으로 보고 이 일대 하천 등을 수색해왔었다.

지난 27일 여성 살해 혐의로 긴급 체포된 A씨는 현재 범행을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의 거주지에 있는 CCTV를 확인, 범인으로 특정하고 살인 및 사체훼손·유기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한 상태다. 영장 실질심사는 오늘 오후 230분 수원지법에서 열릴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살해된 여성의 나머지 시신을 찾는 수색을 계속해서 진행 중이다. 증거를 확보해 혐의를 입증하는데 주력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평택시민들 뿔"···스타필드 안성, 문 열자마자 “심각한 교통난”
  • 골프장 캐디 성희롱 고객 ‘꼼짝 마’··· “카트에 블랙박스 속속 도입”
  • 이재오 전 특임장관, 이포·여주·강천보 방문···“보 해체는 명백한 국가시설 파괴”
  • 여주시민 '대기업 갑질에서 지켜 달라'···경기도청서 1인 시위
  • 쿠팡 여주물류센터, 강원도 춘천으로 인력 찾아 ‘삼만리’··· ‘일할 사람 없다'
  • ‘술 축제’를 드라이브 스루로 개최한다고···오산시 수제 맥주축제 ‘논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