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군기 용인시장, 못자리 설치 농민들 격려
상태바
백군기 용인시장, 못자리 설치 농민들 격려
  • 허찬회 기자
  • 승인 2020.04.23 14:5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용인시청)
백군기 용인시장이 원삼농협이 올해 처음 운영하는 벼 공동육묘장에서 친환경 못자리를 설치하고 농민들과 참가자들을 격려했다. (사진제공=용인시청)

용인시는 백군기 시장이 처인구 원삼면 두창리에서 농민들과 함께 친환경 못자리를 설치하고 참가자들을 격려했다고 밝혔다.

23일 시에 따르면 원삼농협이 올해 처음 운영하는 벼 공동육묘장에서 열린 행사에 백 시장을 비롯 원삼농협장, 원삼친환경쌀작목회원 등 20명이 참석했다.

원삼농협 벼 공동육묘장은 경기도의 고품질 경기미 생산‧유통지원사업을 통해 지난해 12월 원삼면 두창리 2319번지 일대 5808㎡에 마련됐다.

이날 설치한 못자리를 포함한 관내 10곳 공동육묘장을 통해 올 초 사전 신청한 994농가에 12여만 상자의 모판을 50% 저렴하게 공급할 예정이다.

이곳에선 관내 농가들이 친환경 벼를 재배하도록 추청 등 품종의 모를 공급한다.

시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일손이 모자라 어려움을 겪는 소규모 농가들이 안심하고 모내기를 할 수 있도록 못자리 비용 일부를 지원한다.

이 자리에서 백 시장은 “한해 농사의 시작을 알리는 못자리 설치에 동참해 뿌듯하다”며 “원삼농협 벼 공동육묘장이 관내 친환경 농업의 기반을 다지는 주춧돌 역할을 해주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고양시 신청사 ‘주교 제1공영주차장’으로 최종 선정
  • 안성시, 고추심는 승용 채소이식기 개발..‘연시회’ 개최
  • 이재명 대법원 선고, 언제 나오나?
  • 인천시, 성실 채무상환 시민 돕는다···‘인천어진론’ 3.5% 저금리 대출
  • LG트윈타워 청소노동자들, '생활임금 보장' 촉구 기자회견 개최
  • 용인시 66번째 코로나19 확진자 발생···4주만에 지역사회 감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