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고온리 어촌계, 해양생태관광 추진
상태바
화성시 고온리 어촌계, 해양생태관광 추진
  • 김삼철 기자  news1003@daum.net
  • 승인 2019.11.05 20: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성습지와 연계 어촌 뉴딜 300

| 중앙신문=김삼철 기자 | 화성시 수질관리과(과장 김윤규)는 5일 고온리 어촌계가 화성습지와 연계한 해양생태관광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고온리 어촌계는 3일 고온항 쉼터건물 2층에서 어촌계원 105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9년 임시총회를 개최하고 추진안을 세웠다.

임시총회는 어촌계 계장 선거, 어촌 뉴딜300 사업설명회, 김장행사 등을 진행하고 고온리의 미래 비전에 대해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어촌계는 정부의 어촌 뉴딜300 사업에 공모해 청정 수산물 판매장, 고온리 마을기념관 등 마을환경 정비와 생태관광시설 조성을 추진하고 이를 기반으로 2027년까지 연간 관광객 11만 명, 연 매출액 17억 원, 일자리 190개를 창출한다.

이날 발표된 고온리 어촌 뉴딜300 ‘쿠니 PNP(사람・자연・평화) 힐링 광장 조성 사업’은 ‘상처의 땅에서 치유와 휴양의 광장으로’라는 슬로건 아래, 고온리가 보유한 역사문화자원과 자연자원을 중심으로 어촌 6차 산업 활성화 및 마을 정주 여건 개선을 위한 구체적인 내용을 담고 있다.

특히 어촌계는 화성습지를 2020년 완공 예정인 매향리 평화생태공원과 연계해 고온항 일대를 해양생태관광의 거점이자 시민들의 휴식공간으로 조성하는 데 역점을 두었다.

이를 위해 △철새탐조대 조성 △습지보호지역 관찰 시설 및 사무실 운영 △해양생태해설 도입 △바다새 촬영대회 등 세부 사업과제를 추진할 계획이다.

문전호 고온리 어촌계장은 “자연을 사랑하는 고온리 어촌계는 화성습지보호지역 지정 추진을 적극 환영한다”며, “습지보호지역 지정과 더불어 사람과 자연이 공존할 수 있는 지속가능한 마을 발전방안을 모색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시는 고온리 어촌 뉴딜300 사업이 지역브랜드 가치를 창출하는 것은 물론 주민이 직접 계획을 수립하고 실행하는 ‘주민 중심 해양환경보호’의 좋은 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김윤규 수질관리과장은 “소중한 습지를 보전하는 것은 우리의 책무”라며, “화성습지를 보다 체계적・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도록 노력하는 동시에 습지보호지역을 중심으로 한 해양생태관광 활성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포 걸포4지구 '복합쇼핑시설' 유치 물 건너가나
  • '호우 속 동두천 양키시장' 우산 쓴 시민
  • 김포한강2공공주택 공급사업 속도 ‘기대’
  • [오늘 날씨] 경기·인천(10일, 수)...매우 강한 장맛비 ‘최대 150㎜’
  • [내일 날씨] 경기·인천(15일, 월)...낮부터 돌풍 동반 '소나기' 당분간 무더위
  • [오늘 날씨] 경기·인천(16일, 화)...장맛'비비비'...최대 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