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세계 최초 AI 기반 보안검색 실증시스템 도입
상태바
인천공항, 세계 최초 AI 기반 보안검색 실증시스템 도입
  • 김삼철 기자  news1003@daum.net
  • 승인 2019.11.02 00:0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월부터 제2여객터미널에‘AI 기반 X-Ray 자동판독시스템’실증시스템 운영
인천국제공항공사가 ‘AI 기반 X-Ray 자동판독 실증시스템’을 11월부터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2번 출국장에서 시범운영한다. (사진 = 인천공항 제공)
인천국제공항공사가 ‘AI 기반 X-Ray 자동판독 실증시스템’을 11월부터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2번 출국장에서 시범운영한다. (사진 = 인천공항 제공)

| 중앙신문=김삼철 기자 | 인천국제공항공사가 ‘AI 기반 X-Ray 자동판독 실증시스템’을 11월부터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2번 출국장에서 시범운영한다.

인공지능(AI) 영상판독 기술을 출국장 수하물 검색에 적용해 여객에게 안전하고 편리한 출국 환경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1일 인천공항에 따르면 인천공항 ‘AI 기반 X-Ray 자동판독시스템’은 현재 육안으로 시행하는 수하물 보안검색에 AI 기술을 적용해 도검류, 공구류, 복제·모의총기류 등 일부 위해품목에 대한 자동판독이 가능한 시스템이다. 1차적으로 위해물품을 빠르게 판독하고 추가 개봉검색 필요 여부에 대한 판독요원의 정확한 판단을 돕는다.

인천공항공사는 판독 가능한 물품을 단계적으로 확대·개발하여 내년까지 전체 위해물품을 판독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고도화할 계획이다. 또한 판독 정확도를 높이기 위하여 딥러닝(Deep Learing) 기술을 활용한 인공지능(AI) 플랫폼을 구축하여 판독에 실패한 위해물품을 지속적으로 학습할 예정이다.

이 시스템이 본격 도입되면 다양한 반입금지 물품에 대한 신속하고 정확한 판독이 가능하여, 인천공항 보안검색 서비스 향상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인천공항 관계자는 “공항운영의 핵심인 보안검색 분야에 세계 최초로 AI 기술을 도입함으로써 여객분들이 보다 안전하고 편리하게 출국할 수 있는 환경을 구현하는 한편 판독요원의 근로환경도 개선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인천공항공사는 인공지능, 빅데이터 등 최첨단 기술을 적극 도입하여 인천공항이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하는 스마트공항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포 걸포4지구 '복합쇼핑시설' 유치 물 건너가나
  • '호우 속 동두천 양키시장' 우산 쓴 시민
  • 김포한강2공공주택 공급사업 속도 ‘기대’
  • [오늘 날씨] 경기·인천(10일, 수)...매우 강한 장맛비 ‘최대 150㎜’
  • [내일 날씨] 경기·인천(15일, 월)...낮부터 돌풍 동반 '소나기' 당분간 무더위
  • [오늘 날씨] 경기·인천(20일, 토)...장맛비 다시 시작 ‘최대 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