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빛 깃드는 양평 용문사 은행나무
상태바
가을빛 깃드는 양평 용문사 은행나무
  • 장은기 기자
  • 승인 2019.10.13 18: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평 용문사에서 천년이 넘는 세월을 지켜온 은행나무에도 가을빛으로 물들고 있다.(사진=장은기 기자)

천년이 넘는 세월을 지켜온 ‘양평 용문사 은행나무’에도 가을빛이 스며들고 있다. 13일 양평 용문사를 찾은 나들이객들이 은행나무를 배경으로 사진 찍기에 여념이 없다.

양평 용문사 은행나무의 수령은 1110년으로 은행나무 높이가 42미터, 뿌리 부분 둘레는 15.2미터로 우리나라 은행나무 가운데 가장 큰 것으로 알려졌다. 1962년 천연기념물 30호로 지정됐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수석대교는 남양주·하남 모두가 상생하는 방법입니다"
  • 정부, '6.17 부동산 대책' 발표...'수도권 절반이 규제 지역'
  • 여주 코로나19 확진자...여주 골프장서도 라운딩, 해당 골프장 폐쇄
  • 청약 규제 자유로운 기업형 임대 아파트 ‘신광교 제일풍경채’ 분양
  • (새얼굴) 여주 세종라이온스클럽 제10대 회장에 여완구 씨 취임
  • 용인 기흥구서 코로나19 확진환자 3명 추가 발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