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10·11월 행사 취소·축소… 돼지열병 확산 방지 동참
상태바
성남시, 10·11월 행사 취소·축소… 돼지열병 확산 방지 동참
  • 최상록 기자
  • 승인 2019.10.07 18: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남시는 지난 4일 오후 시청 회의실에서 긴급회의를 열고 10월·11월에 예정된 행사를 취소하거나 축소하기로 했다. 사진은 성남시청 전경. (사진=중앙신문 DB)

성남시는 태풍 피해 복구와 아프리카 돼지열병 확산 방지에 동참하려고 이달과 다음 달 예정된 행사를 취소하거나 축소하기로 했다. 성남시는 지난 4일 오후 시청 회의실에서 긴급회의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

분당구 야탑동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오는 12일 열기로 한 시민체육대회를 취소했다. 제13회 성남생활문화동호회 축제(애초 계획 10월 11일~12일), 사회적경제 나눔 장터(10월 23일), 성남 반려동물 페스티벌(11월 2일), 성남시 농업인의 날(11월 9일) 행사도 취소했다.

오는 12일 여는 제46주년 시민의 날 행사는 장소를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성남시청 온누리로 변경해 축소 개최하기로 했다. 성남문화재단의 ‘2019. 성남축제의 날 Tomorrow Land’ 행사는 규모와 기간을 대폭 축소한다. 탄천 메인 무대에서 진행하기로 한 공연 행사와 시민자율존에서 진행 예정이던 푸드존 및 성남생활문화동호회 축제 등 부대행사는 전면 취소한다. 오는 다음달 3일까지 진행하기로 한 복합 야외전시는 오는 27일까지 개최로 축소·운영한다.

이 외에 성남시장배 장애인생활체육대회를 잠정 연기했다.

성남시 관계자는 “성남지역에 양돈 농가, 태풍피해가 없다 하더라도 국가적인 어려움에 함께해야 한다고 판단했다”면서 “확산 방지를 위한 선제 대응과 시민 안전도 함께 고려해야만 했다”고 말했다.

시는 태풍 ‘미탁’으로 막대한 피해를 본 자매도시 삼척의 복구 지원을 위해 지난 5일 600만원 상당의 구호 물품도 전달한 상태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치사율이 거의 100%에 이르는 바이러스성 출혈 돼지전염병이다. 지난달 17일 파주시에 위치한 한 돼지농장에서 처음으로 발생해 지금까지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 판정을 받은 곳은 인천 강화, 김포, 연천 등 4개 시군 13개 농장이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고양시 신청사 ‘주교 제1공영주차장’으로 최종 선정
  • 이재명 대법원 선고, 언제 나오나?
  • LG트윈타워 청소노동자들, '생활임금 보장' 촉구 기자회견 개최
  • 한국문화해외교류협회 서울경기지회장에 김완수 교수 위촉
  • 시흥시 배곧생명공원서 7월부터 ‘순찰 로봇’ 운영
  • 하남시 교산 신도시 교통대책 확정···“5철·5고·5광 시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