道, 수산자원 관리 강화… 안산 풍도해역 등 16곳 ‘수산자원관리수면’으로 고시
상태바
道, 수산자원 관리 강화… 안산 풍도해역 등 16곳 ‘수산자원관리수면’으로 고시
  • 한연수 기자
  • 승인 2019.08.16 15:2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산자원관리수면 지정 구역도. (사진제공=경기도청)

안산 풍도 연안바다목장 해역과 인공어초 설치 해역 16곳을 ‘수산자원관리수면’으로 16일 추가 지정 고시했다. 경기도가 신규 지정한 해역은 지난해 인공어초 사업이 완료된 도리도·입파도·풍도 해역 10곳과 2022년 완료되는 풍도 바다목장 조성지 6곳 등이며, 면적은 186ha이다.

수산자원관리수면 지정은 수산자원의 효율적인 관리를 위해 정착성 수산자원이 대량으로 발생·서식 또는 수산자원조성사업이 이뤄졌거나 조성예정인 수면에 대해 시·도지사가 지정할 수 있다. 도는 바다의 그린벨트라 할 수 있는 수산자원관리수면 추가 지정과 함께 수산자원을 지속적으로 보호·관리하고, 물고기 종자 방류 사업을 확대하는 등 수산자원을 체계적으로 관리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지정 해역에서는 5년간 어업활동이 제한되며, 특히 어획강도가 높은 개량 안강망, 자망 및 통발어업 행위는 물론, 스킨스쿠버 행위, 오염 유발 행위 등 수산자원에 영향을 미치는 행위는 금지된다.

이상우 경기도 해양수산과장은 “어패류의 산란·서식장으로 조성된 바다목장· 인공어초 해역을 관리수면으로 지정하여 무분별한 어족자원의 포획·채취를 막고 지속 가능한 수산자원관리를 위해 어업인들의 자발적인 실천이 중요하다”며 협조를 당부했다.

한편, 경기도는 2016년 국화도·육도 바다숲 조성지 등 자원조성해역 7개소 478ha를 수산자원관리수면으로 지정한 바 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불통 수원시, 이번엔 소방법 위반 논란
  • 성남시 ‘미니 태양광 설치’ 최대 70% 지원
  • 여주 ‘미래 경쟁력 끌어내는 걷고 싶은 도시로 간다’
  • 포천 지역 골프장, 그린피 할인 통해 지역과 상생 실천
  • ‘동탄~청주국제공항(수도권 내륙선)’ 철도망 탄력
  • 화성시 ‘민‧군통합공항 화성시 이전’ 여론조사 70% 확고한 반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