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동구 논현고잔동 주민들 "NO JAPAN 운동" 참여
상태바
남동구 논현고잔동 주민들 "NO JAPAN 운동" 참여
  • 남동구=박승욱 기자
  • 승인 2019.07.29 14:3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남동구 논현고잔동 주민들은 지난 25일 인천논현역 및 관내 상가지역에서 일본 경제보복에 따른 주민 불매운동을 개최했다.

인천 남동구 논현고잔동 주민들이 인천논현역 및 관내 상가지역에서 일본 경제보복에 따른 주민 불매운동을 시작했다. 2019.07.25 /남동구 제공

 

이날 결의대회 및 가두 캠페인은 순수 민간행사로 진행됐으며, 주민들과 뜻을 함께한 논현고잔동 통장협의회(회장 이화신) 회원들도 참여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번 불매운동은 일본 정부의 경제적 보복에 대한 범시민운동의 일환으로 일본제품을 ‘안 팔고, 안 사고, 안 가고, 안 타고, 안 입는’ 5NO운동이다.

통장협의회 회원들은 “우리도 남동구 구민이자 대한민국의 국민의 일원으로서 본 운동에 동참하게 됐다” 면서 “일본이 경제 보복을 철회할 때까지 일본 제품 불매 운동에 참여할 것”이라 했다.

이날 함께 불매운동에 참여했던 주민은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실질적이고 지속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많은 주민들이 함께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인천 부평署, 남학생 제자와 부적절 관계...고교 40대 여교사 조사 중
  • 이항진의 말과 행동, 과연 여주시장 맞나
  • [단독] 여주시민축구단 K4 “나오지 않는 선수 급여 유용”...결국 “해체”
  • 인천시, ‘고향대신 전화로 마음잇기’ 한가위 챌린지 동참하세요
  • 인천공항 출국 수속장 셔터(수하물 벨트) 부순 20대 네팔인 붙잡혀
  • 여주시민 '대기업 갑질에서 지켜 달라'···경기도청서 1인 시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