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해공민주평화상’ 운영위원서 손혜원 전격 제외
상태바
광주시, ‘해공민주평화상’ 운영위원서 손혜원 전격 제외
  • 광주=장은기 기자
  • 승인 2019.06.20 11: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시가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 불구속 기소된 무소속 손혜원 의원을 ‘해공민주평화상’ 운영위원에서 제외키로 했다. 해공민주평화상은 광주 출신 독립운동가인 해공 신익희(1894∼1956) 선생의 뜻을 기리기 위해 올해 제정됐다. 평화통일, 의정발전, 글로벌리더 등 3개 부문으로 나눠 시상한다.

광주시가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 불구속 기소된 무소속 손혜원 의원을 ‘해공 민주평화상’ 운영위원에서 제외키로 했다. 사진은 지난달 11일 퇴촌면 영동리에서 열린 '해공 신익희 연구소 발족식' /광주시 제공

해공 기념주간인 7월 8∼14일에 3개 부문 수상자를 발표하고 수상자들에게는 상금 1000만 원과 상패를 수여한다.

20일 시 관계자는 “손 의원에 대해 검찰 기소가 이뤄진 만큼 해공민주평화상 운영위원으로 적절하지 않다고 판단했다”며 “운영위원들에게 위촉장을 수여하는데 손 의원은 대상에서 제외키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해공민주평화상을 홍보하기 위해 전국적 인지도의 인물들로 운영위원단을 선정했는데 여성 위원이 부족해 손 의원을 선정했다”고 선정 배경을 설명했다.

앞서 시는 지난달 15일 손 의원을 포함해 현승일 전 국민대 총장, 이기준 독립기념관장 등 10명을 해공민주평화상의 수상자를 결정하는 운영위원에 선정했다.

검찰이 지난 18일 손 의원에 대해 부패방지법, 부동산실명법 위반 등 혐의로 기소하자 ‘해공 신익희 연구소(광주시 퇴촌면)’는 곧바로 시에 공문을 보내 손 의원의 운영위원 선정 재검토를 요구하기도 했다.

한편 광주시의회 자유한국당 소속의 이미영 의원이 지난 13일 시정 질문을 통해 “해방 이후 해공이 조직한 ‘정치공작대’와 극우 반공테러공작단 ‘백의사’가 밀접히 연관돼 있다. 테러를 미화할 수 없다”며 해공민주평화상 제정에 대한 재고를 요청해 논란을 빚었다.

신익희 연구소는 지난 18일 보도자료를 통해 “해공 선생은 평생을 민족교육자, 독립운동가, 민주지도자로 살았다. 많은 역사학자가 고증하는 해공 선생의 활동들을 왜곡하는 역사의식을 이 의원은 바꿔야 할 것”이라며 사과를 촉구했다.

신동헌 광주시장도 같은 날 답변자료를 통해 “해공은 대한민국 정부에서 최상급 독립운동가에게 수여하는 ‘건국훈장 대한민국장’을 수상한 최고의 독립운동 지도자 가운데 한 분”이라며 상 제정에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한편 해공 선생은 1919년 3·1 독립만세운동에 참가하고 중국으로 망명, 상하이 임시정부 조직을 위한 비밀회의에 참여하고 임시의정원 회의에서 국호, 관제, 임시헌장을 의결·선포하는 등 대한민국 임시정부 탄생에 기여했다.

임시정부 법무·내무·외무차장, 국무원 비서장, 법무·외무총장, 내무·외무·문교부장 등을 역임하며 독립운동을 한 선생은 광복 이후 조국으로 돌아와 1948년 제헌국회 부의장을 맡는 등 대한민국 정부 수립에 힘썼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불통 수원시, 이번엔 소방법 위반 논란
  • 성남시 ‘미니 태양광 설치’ 최대 70% 지원
  • 여주 ‘미래 경쟁력 끌어내는 걷고 싶은 도시로 간다’
  • 포천 지역 골프장, 그린피 할인 통해 지역과 상생 실천
  • ‘동탄~청주국제공항(수도권 내륙선)’ 철도망 탄력
  • 입주민 동의 없이 아파트 옥상에 이동통신 중계기 설치 논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