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중구, 전통시장 상점가 활성화에 국비 10억 원 확보
상태바
인천 중구, 전통시장 상점가 활성화에 국비 10억 원 확보
  • 중구=박승욱 기자
  • 승인 2019.05.16 13:5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중구는 지난 14일 전통시장 및 상점가 활성화를 위한 공모사업에서 국비 10억 원을 확보해 귀추가 주목된다.

중구청 전경. 중앙신문 자료사진

구는 기존 청년몰의 지속적인 활성화를 위한 지원 사업비로 국비 7억 9000만 원을 확보했으며, 이외에도 신포국제시장의 노후전선 정비를 위한 사업비 4000만 원, 개항누리길 상점가 기반조성사업비 1억 5000만 원, 신흥시장과 신포상가연합회 특성화 첫걸음 컨설팅 사업비 3000만 원 등 국비로만 총 10억 원을 확보했다.

구는 그 동안 전통시장 및 상점가 활성화를 위한 각종 사업을 추진해 왔으며 특히, 지난해 개항누리길 상점가 일대에 인천에서는 두번째로 청년몰을 조성함으로써 침체된 상권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고양시 신청사 ‘주교 제1공영주차장’으로 최종 선정
  • 이재명 대법원 선고, 언제 나오나?
  • LG트윈타워 청소노동자들, '생활임금 보장' 촉구 기자회견 개최
  • 한국문화해외교류협회 서울경기지회장에 김완수 교수 위촉
  • 시흥시 배곧생명공원서 7월부터 ‘순찰 로봇’ 운영
  • 하남시 교산 신도시 교통대책 확정···“5철·5고·5광 시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