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승마축제’ 스포츠맨십 빛났다
상태바
‘경기도 승마축제’ 스포츠맨십 빛났다
  • 한연수 기자
  • 승인 2018.10.30 17: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수 852명·말 168마리 참여 기량 펼쳐, 악천후로 2경기 취소 됐지만 열정 돋보여
승마체험·말 그리기 대회 등 행사 인기

‘2018 제6회 경기도지사배 가족과 함께하는 승마축제’가 궂은 날씨 속에서도 선수들의 빛나는 열정에 힘입어 28일 성황리에 마무리 됐다. 30일 경기도에 따르면, 이번 승마축제는 승마에 대한 관심과 친근감을 제고함으로써 승마인구의 저변 확대와 승마산업 발전의 기반을 마련하고 국내산 승용마 유통 활성화를 위해 개최된 행사로, 지난 26일부터 28일까지 사흘간 안성팜랜드에서 진행됐다.

특히 대회 기간 3일 내내 이어진 비와 돌풍 등 악천후에도 불구하고, 유소년 선수를 포함 총 852명의 선수와 168여 마리의 말들이 참여해 그동안 갈고 닦은 기량을 멋지게 펼쳤다는 후문이다. 대회는 일반 생활체육인이 참가하는 장애물 5경기와 릴레이코스 단체경기, 거북이 달린다, 크로스컨트리경기 등을 치렀다. 다만 당초 계획됐던 권승경기 및 웨스턴스피드 경기는 심해진 악천후로 인한 사고를 우려해 아쉽게 취소결정을 내렸다.

3일간의 열전 결과, 생활체육인 장애물 경기 100cm·80cm·90cm에서는 각각 김효영씨(구미승마장), 송동근씨(구미승마장), 신용철 학생(왕선중학교)이 우승을 차지했다. 장애물경기 70cm는 유소년부 장민석 학생(현일중학교), 일반부 고지만씨(웅지승마센터)가, 장애물경기 50cm는 유소년부 김연지 학생(남정초등학교), 일반부 황혜성씨(안성팜랜드)가 우승했다.

릴레이코스 단체경기는 미리내승마클럽이, 거북이 달린다 경기는 유소년부 김태민 학생(신제주초등학교), 일반부 김영재씨(홍성군 승마센터)가, 크로스컨트리 경기는 유소년부 신용철 학생(왕선중학교), 일반부 윤덕규씨(팔공써니파크)가 각각 우승을 차지했다.

특히 이번 축제 기간 중에는 무료 승마체험, 승마강습 이벤트, 드론 촬영, 말 그리기 대회, 장군복말 포토존, 페이스페인팅 등 말과 직접 교감할 수 있는 다양한 부대행사가 마련돼 관람객들의 인기를 끌었다. 기상악화로 예년 대비 많지 않았지만 3000여명의 관람객이 다녀간 것으로 주최 측은 추산했다.

안용기 경기도 축산진흥센터 소장은 “본 대회 참가선수가 852명으로 최근 6~7년 새 이렇게 많은 선수가 참여한 대회는 없었던 것으로 안다. 이번 축제가 승마 활성화와 승마 대중화의 디딤돌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 말산업 활성화롤 도모하고, 6차산업화를 통한 농촌의 새로운 소득원 창출 및 도농교류 확대를 위해 도 차원에서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수석대교는 남양주·하남 모두가 상생하는 방법입니다"
  • 정부, '6.17 부동산 대책' 발표...'수도권 절반이 규제 지역'
  • (새얼굴) 여주 세종라이온스클럽 제10대 회장에 여완구 씨 취임
  • 청약 규제 자유로운 기업형 임대 아파트 ‘신광교 제일풍경채’ 분양
  • 용인 기흥구서 코로나19 확진환자 3명 추가 발생
  • 파주, ‘차고지 부족’으로 길가에 내몰린 버스...주변 상가 간판 가려 피해 속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