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읽는 부평, 올해 ‘비가 오면 열리는 상점’ 선정
상태바
책 읽는 부평, 올해 ‘비가 오면 열리는 상점’ 선정
  • 이복수 기자  bslee9266@hanmail.net
  • 승인 2024.01.15 15: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월 대표도서 선포식·작가와 만남
인천 부평구 부평구립도서관은 15일 2024년 책 읽는 부평 올해의 대표 도서로 ‘비가 오면 열리는 상점(유영광 지음, 2023, 클레이하우스)’를 선정했다. (사진제공=부평구청)
인천 부평구 부평구립도서관은 15일 2024년 책 읽는 부평 올해의 대표 도서로 ‘비가 오면 열리는 상점(유영광 지음, 2023, 클레이하우스)’를 선정했다. (사진제공=부평구청)

| 중앙신문=이복수 기자 | 인천 부평구립도서관은 152024년 책 읽는 부평 올해의 대표 도서로 비가 오면 열리는 상점(유영광 지음, 2023, 클레이하우스)’를 선정했다.

이날 부편구립도서관에 따르면, 올해의 대표도서로 선정된 비가 오면 열리는 상점은 지난해 6월부터 구민에게 온라인 추천을 받아 네 달간의 온·오프라인 구민투표를 통해 선정된 책이다.

비가 오면 열리는 상점에서 가난한 여고생 세린은 불행을 파는 대신 원하는 행복을 살 수 있는 수상한 상점으로 초대된다. 그 후 자신의 불행한 삶 대신 행복한 삶을 얻기 위해 도깨비들과 함께 이야기를 펼치는 판타지(환상) 성장소설이다. 2023년 런던도서전에서 화제가 돼 영국, 이탈리아, 프랑스 등 해외 14개국에 수출된 바 있다.

구립도서관은 오는 4월에는 대표도서 선포식과 작가와의 만남을 진행할 예정이다.

배창섭 부평구립도서관 본부장은 구민들이 이 책을 통해 타인과 나의 삶에 대한 이해와 배려를 생각했으면 한다며 소통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책 읽는 부평은 해마다 대표도서를 선정해 구민 모두가 함께 읽고 소통하기 위한 독서릴레이, 혜안찾기 행사 등을 진행하는 책 읽기 운동이다.

부평구와 부평구문화재단이 공동 주최하고, 부평구립도서관과 책읽는부평추진협의회가 주관하는 이번 행사는 올해 13회째를 맞는다. 자세한 사항은 부평구립도서관으로 문의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양평 대표축제 '제14회 양평 용문산 산나물축제' 개막
  • 김포시청 공직자 또 숨져
  • 오산서 택시와 SUV차량 충돌사고...운전자·승객 2명 숨지고 1명 부상
  • [오늘 날씨] 경기·인천(24일, 수)...돌풍·천둥·번개 동반 비, 최대 30㎜
  • [오늘 날씨] 경기·인천(11일, 토)...일부지역 오전부터 ‘비’
  • [오늘 날씨] 경기·인천(5일, 일)...천둥·번개 동반한 강한 비 ‘최대 100㎜ 이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