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취해 쓰러진 남성 못 보고 친 음식물쓰레기 수거차량 운전자 입건
상태바
술취해 쓰러진 남성 못 보고 친 음식물쓰레기 수거차량 운전자 입건
  • 이복수 기자  bslee9266@hanmail.net
  • 승인 2024.01.11 18:5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 오후 8시40분께 용인시 양지면 추계리 영동고속도로 인천방향 64㎞지점인 덕평IC 인근에서 버스가 사고수습 중이던 3명을 들이받는 사고가 나 60대 남성(그랜저 탑승객)과 20대 남성(K7 탑승객)이 심정지 상태로 인근 병원으로 옮겼지만 끝내 숨졌다. (CG=중앙신문)
인천 삼산경찰서는 후진하던 중 술에 취해 쓰러져 있던 남성을 치어 숨지게 한 혐의(교통사고처리특례법상 치사)로 50대 남성 A씨를 입건했다. (CG=중앙신문)

| 중앙신문=이복수 기자 | 인천 삼산경찰서는 후진하던 중 술에 취해 쓰러져 있던 남성을 치어 숨지게 한 혐의(교통사고처리특례법상 치사)50대 남성 A씨를 입건했다고 1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오전 230분께 음식물쓰레기 수거 차량을 운전하면서 인천시 부평구의 아파트단지 산책로에 쓰러져 있던 50대 남성 B씨를 미처 발견하지 못한 채 후진하다가 치었다.

B씨는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숨졌다.

경찰은 사고경위와 B씨의 정확한 사망원인을 조사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양평 대표축제 '제14회 양평 용문산 산나물축제' 개막
  • 김포시청 공직자 또 숨져
  • 오산서 택시와 SUV차량 충돌사고...운전자·승객 2명 숨지고 1명 부상
  • [오늘 날씨] 경기·인천(24일, 수)...돌풍·천둥·번개 동반 비, 최대 30㎜
  • [오늘 날씨] 경기·인천(11일, 토)...일부지역 오전부터 ‘비’
  • [오늘 날씨] 경기·인천(5일, 일)...천둥·번개 동반한 강한 비 ‘최대 100㎜ 이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