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포사격, 서해5도 주민대피령 3시간30분 만에 해제
상태바
북한 포사격, 서해5도 주민대피령 3시간30분 만에 해제
  • 남용우 선임기자  nyw18@naver.com
  • 승인 2024.01.05 17:4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의 서해 북방한계선(NLL) 인근 해안포 사격으로 인천 연평도와 백령도에 주민 대피령이 내려졌다가 3시간 30분 만에 해제됐다. 사진은 유정복 인천시장이 5일 주민 대피상황을 점검하는 모습. (사진제공=인천시청)
북한의 서해 북방한계선(NLL) 인근 해안포 사격으로 인천 연평도와 백령도에 주민 대피령이 내려졌다가 3시간 30분 만에 해제됐다. 사진은 5일 유정복 인천시장이 연평도 주민 대피상황을 점검하는 모습. (사진제공=인천시청)

| 중앙신문=남용우 선임기자 | 북한의 서해 북방한계선(NLL) 인근 해안포 사격으로 인천 연평도와 백령도에 주민 대피령이 내려졌다가 3시간 30분 만에 해제됐다.

5일 인천시 옹진군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18분께 해병대사령부로부터 북한의 해안포 사격에 따른 대피령이 내려져 인천시 재난안전종합상황실도 연평도와 백령도 주민들에게 대피령을 내렸다.

연평면사무소와 백령면사무소는 이날 오후 1213분께 안내 방송으로 주민들에게 대피령을 내렸다. 이어 가까운 대피소로 이동하라는 문자메시지를 발송했다.

인천시도 오후 121분께 서해5도 주민께서는 만일의 사태에 유의해 달라는 내용의 재난 문자를 발송했다.

연평도에서는 주민 2100여명 중 495명이 대피소 8곳으로 나눠 대피했으며 백령도에서는 주민 4800여명 중 269명이 대피소 29곳으로 대피하기도 했다.

상황종료에 따라 6일부터는 배편도 정상 운항할 예정이다.

남용우 선임기자
남용우 선임기자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단독] 3년차 의정부시청 여성 공무원 숨진 채 발견
  • 박정 후보 유세장에 배우 유동근氏 지원...‘몰빵’으로 꼭 3선에 당선시켜 달라 ‘간청’
  • 1호선 의왕~당정역 선로에 80대 남성 무단진입…숨져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5일, 월)...흐리다가 오후부터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2일, 금)...오후부터 곳곳에 '비' 소식, 강풍 유의
  • 박용호, 윤후덕 후보 ‘불법선거’ 신고…3선 의원이 아직도 선거법을 모르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