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립교향악단, 19일 신년음악회 “활기·희망찬 음악들로 2024년 시작 여세요”
상태바
인천시립교향악단, 19일 신년음악회 “활기·희망찬 음악들로 2024년 시작 여세요”
  • 남용우 선임기자  nyw18@naver.com
  • 승인 2024.01.04 17:4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립교향악단이 ‘2024 신년음악회’로 갑진년의 활기찬 시작을 알린다. 오는 19일 오후 7시 30분, 아트센터인천 콘서트홀에서 새 희망을 가득 담은 선율을 들려준다. (사진제공=인천시립교향악단)
인천시립교향악단이 ‘2024 신년음악회’로 갑진년의 활기찬 시작을 알린다. 오는 19일 오후 7시 30분, 아트센터인천 콘서트홀에서 새 희망을 가득 담은 선율을 들려준다. (사진제공=인천시립교향악단)

| 중앙신문=남용우 선임기자 | 특색 있는 레퍼토리와 시즌 프로그램으로 인천시민의 자부심이 된 인천시립교향악단이 ‘2024 신년음악회로 갑진년의 활기찬 시작을 알린다. 오는 19일 오후 730, 아트센터인천 콘서트홀에서 새 희망을 가득 담은 선율을 들려준다.

첫 곡은 베르디 오페라 운명의 힘서곡이다. 인천시립교향악단 예술감독 겸 상임지휘자 이병욱이 지휘로 힘차게 출발한다.

이어서 유럽의 자존심인 고음악의 정상에 우뚝 선 동양인이자 눈부시게 아름다운 소프라노라 격찬받는 소프라노 임선혜, 그리고 뉴욕 타임즈로부터 강한 고음과 어두운 중저음 또 유연한 프레이징으로 노래한 매력적인 테너라는 호평을 받은 테너 최원휘가 아르디티의 입맞춤’, 라라의 그라나다’, 도니제티 오페라 사랑의 묘약한 마디만, 오 아디나등을 부르며 깊은 감동을 선사한다.

후반부에는 사물놀이 연주의 진면목을 이어가고 있는 사물광대와 함께 국악 현대화의 선구자로 손꼽히는 작곡가 강준일의 사물놀이와 관현악을 위한 협주곡 마당을 연주, 동서양의 절묘한 만남을 신명나게 풀어낸다.

연주의 마지막은 슈트라우스의 흥겨운 폴카이다. 요제프 슈트라우스의 근심 걱정없이 폴카’, 슈트라우스 2세의 천둥과 번개 폴카’, ‘사냥 폴카와 더불어 빈의 정취를 느낄 수 있는 아름답고 푸른 도나우로 연주의 화룡점정을 찍는다.

이광재 인천시 문화예술회관장은 앞으로 펼쳐질 새해의 기대를 담은 뜻깊은 연주회이기에 더욱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준비했다활기와 희망의 음악들로 2024년의 시작을 여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인천시립교향악단 제419회 정기연주회 ‘2024 신년음악회의 티켓가격은 R2만원, S1만원이며, 인천문화예술회관 누리집 또는 엔티켓, 인터파크 티켓에서 예약 가능하다. 초등학생 이상 관람가.

남용우 선임기자
남용우 선임기자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양평 대표축제 '제14회 양평 용문산 산나물축제' 개막
  • 김포시청 공직자 또 숨져
  • 오산서 택시와 SUV차량 충돌사고...운전자·승객 2명 숨지고 1명 부상
  • [오늘 날씨] 경기·인천(24일, 수)...돌풍·천둥·번개 동반 비, 최대 30㎜
  • [오늘 날씨] 경기·인천(11일, 토)...일부지역 오전부터 ‘비’
  • [오늘 날씨] 경기·인천(5일, 일)...천둥·번개 동반한 강한 비 ‘최대 100㎜ 이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