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잉어로 효도한' 김고길(金古吉) 기리는 효자비(孝子碑)
상태바
'잉어로 효도한' 김고길(金古吉) 기리는 효자비(孝子碑)
  • 김광섭 기자  kks@joongang.tv
  • 승인 2023.12.09 04:0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 오후 2시30분께 찾은 여주시 흥천면 효지저수지 인근에 지어진 김고길(金古吉) 효자비(孝子碑) 전경. 이 효자비는 조선전기 이 고장이 낳은 효자 김고길의 뛰어난 효행을 기리기 위해 선조 30년(1597년) 4월 나라에서 정문(旌門)을 내려 표창할 때 함께 건립된 것으로 알려진다. (사진=김광섭 기자)
8일 오후 2시30분께 찾은 여주시 흥천면 효지저수지 인근에 지어진 김고길(金古吉) 효자비(孝子碑) 전경. 이 효자비는 조선전기 이 고장이 낳은 효자 김고길의 뛰어난 효행을 기리기 위해 선조 30년(1597년) 4월 나라에서 정문(旌門)을 내려 표창할 때 함께 건립된 것으로 알려진다. (사진=김광섭 기자)

[중앙신문=김광섭 기자] 8일 오후 230분께 찾은 여주시 흥천면 효지저수지 인근에 지어진 김고길(金古吉) 효자비(孝子碑)는 조선전기 이 고장이 낳은 효자 김고길의 뛰어난 효행을 기리기 위해 선조 30(1597) 4월 나라에서 정문(旌門)을 내려 표창할 때 함께 건립된 것으로 알려진다.

김고길 선생은 어릴 때부터 성품이 착하고 효심이 지극해 홀로 생계를 이끌며 병환으로 누워계신 아버지를 수년간 정성으로 봉양하였다. 그러던 어느 날 아버지가 잉어를 먹고 싶다 하여 엄동설한임에도 불구하고 저수지의 얼음을 깨고 고기를 낚으려 하였으나, 새벽녘 선생의 간전(肝煎)한 기원에 신명(神明)도 감동했음인지 갑자기 잉어가 하늘에서 그의 앞으로 떨어져 얼마 후 잉어의 효험(效驗)으로 아버지의 병환은 씻은 듯이 완쾌되었다고 한다.

효자비는 맞배지붕에 기와를 얹은 약 3규모의 비각안에 위치해 있는데 화강암 비신(碑身) 전면에는 효자통정대부김고길 지려(孝子通政大夫金古吉 之閭)라고 써져 있다.

이 효자비는 원래 여주시 흥천면 효지리 144-2번지에 있던 것을 효지권역 종합정비사업의 일환으로 20159월 이곳으로 옮겨 복원됐다. 이 효자비는 행정구역상 여주시 흥천면 효지리 효지저수지 인근에 위치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화요기획] 제3연륙교 내년 개통, 영종 관광 활성화 ‘호재’ 되나
  • [단독] 여주에 여섯 번째 ‘스타벅스’ 매장 문 연다...이르면 4월 DT점 오픈
  • 전국예능인노동조합연맹 '김포시민 초청 5호선 희망 드림' 무료 콘서트 개최
  • 인천 부평구 산곡 6구역 재개발 사업 ‘내부 갈등 증폭’
  • 동두천 장림마을 '650년 수령 느티나무' 상고대 활짝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5일, 월)...새벽부터 '비' 또는 '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