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에게 싸구려 티셔츠 수만벌 나눠주고 억대 뒷돈 챙긴 기아차 노조간부 구속
상태바
조합원에게 싸구려 티셔츠 수만벌 나눠주고 억대 뒷돈 챙긴 기아차 노조간부 구속
  • 김상현 기자  sanghyeon6124@naver.com
  • 승인 2023.11.03 19: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천시 중동에 위치한 부천국민체육센터 수영장 여성 탈의실에 60대 남성 A씨가 침입했다는 고소가 경찰서에 접수돼 수사 중이다. (사진=중앙신문DB)
광명경찰서는 기아차 노동조합 간부 A씨가 업체와 짜고 수억대 리베이트를 챙긴 혐의로 구속했다. (사진=중앙신문DB)

[중앙신문=김상현 기자] 광명경찰서는 기아차 노동조합 간부 A씨가 업체와 짜고 수억대 리베이트를 챙긴 혐의로 구속했다고 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 등 노조는 지난해 9월 조합원들에게 단체 티셔츠를 나눠주겠다는 명목으로 28200벌을 구입했다. 실제 1장당 1300원이었는데 15400원인 것처럼 부풀렸고 차액인 14300만원을 업체로부터 챙긴 혐의다.

티셔츠를 받은 조합원들은 재질이 싸구려 짝퉁이라는 의혹을 제기했다.

조합원들은 개나 입혀라면서 항의했으며 국민신문고에 진정을 제기했고 경찰은 수사에 착수해 노조원들과 납품업체 관계자 등 11명을 입건해 수사를 진행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조만간 수사를 마무리 하고 검찰에 송치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화요기획] 제3연륙교 내년 개통, 영종 관광 활성화 ‘호재’ 되나
  • [단독] 여주에 여섯 번째 ‘스타벅스’ 매장 문 연다...이르면 4월 DT점 오픈
  • 전국예능인노동조합연맹 '김포시민 초청 5호선 희망 드림' 무료 콘서트 개최
  • 인천 부평구 산곡 6구역 재개발 사업 ‘내부 갈등 증폭’
  • 동두천 장림마을 '650년 수령 느티나무' 상고대 활짝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1일, 수)...새벽부터 비·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