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은호 군포시장 “의회는 당론 버리고 함께 일하자” 촉구
상태바
하은호 군포시장 “의회는 당론 버리고 함께 일하자” 촉구
  • 김상현 기자  sanghyeon6124@naver.com
  • 승인 2023.09.14 18: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은호 군포시장이 14일 기자회견을 갖고 당론을 버리고 군포시민을 위해서 함께 일하자고 촉구했다. (사진제공=군포시청)
하은호 군포시장이 14일 기자회견을 갖고 당론을 버리고 군포시민을 위해서 함께 일하자고 촉구했다. (사진제공=군포시청)

| 중앙신문=김상현 기자 | 하은호 군포시장이 14일 기자회견을 갖고 당론을 버리고 군포시민을 위해서 함께 일하자고 촉구했다.

하은호 시장은 “13일 제269회 군포시의회 임시회를 지켜보면서 안타깝고 참담하기 이를 데 없어 기자회견을 하게 됐다며 군포시의회 민주당 의원들에게 당론을 버리고 군포시민을 위해서만 일하자고 제안했다.

하 시장은 취임하자마자 업무파악이 안 됐느냐?’고 면박을 주는 것으로 시작한 군포시장 망신주기와 다수당의 당론을 앞세운 시정 발목 잡기는 더 이상 보고만 있을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63이라는 항상 같은 표결을 볼 때마다 참담하기 그지없다고 말했다.

이어 어제 의회는 학교폭력과 관련한 법을 고쳐 달라는 결의안마저 민주당이 낸 결의안이 아니어서 취지에는 동의하지만 반대한다며 부결시켰다고 주장했다.

군포시의회는 집행부가 지난해 7월 제출한 행정조직 개편()2차례 부결을 거쳐 올 6월에야 통과시켜 줬다며 조직개편안은 시장이 계획한 일들을 시작하는 첫 단계임에도 1년 동안 아무 일도 하지 못하고 세월만 보내야 했다는 하 시장의 탄식이 이어졌다.

그는 민주당 시의원들은 2021년부터 추진해 온 문화도시 조성사업을 추진방법을 달리하자는 저의 제안을 전임시장 흔적 지우기라며 감사원감사를 청구했다“8개월 동안 우리 공무원이 일을 못할 정도로 샅샅이 감사했지만 사업중단은 아니었으며 후속조치를 제때 하지 못했다며 주의를 주는데 그쳤다. 지금 문화도시 사업은 결국 정부가 사업을 중단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어제는 이 사안을 경찰에 수사의뢰 하겠다고 하고 있다며 이는 마치 여의도에서 정당 간에 벌어지는 정치행태와 조금도 다르지 않다고 말했다.

지역살림을 챙겨야 하는 지방의회에서 여야 간의 정치공방이 오가는 동안에 일해야 하는 공무원들과 실질적인 혜택을 입어야 하는 시민들만 피해를 입고 있다는 것이 하 시장의 주장이다.

지난 6월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일방적으로 통과시킨 금정역 통합역사 개발촉구 결의안에 대해서도 시에서 역점적으로 추진 중인 사업에 재를 뿌리는 대표적인 사례라고 질타했다.

시장의 사과를 축구하는 결의안이 통과된 다음날 판이 바뀌었는데 시장에게 사과하라는 결의안을 통과시킨 다수당의 당론이 부끄럽지 않으냐?”는 것이 하 시장의 질타였다.

철쭉빵에 대해서는 군포를 알리기 위해 부탁해서 만들었고 수익금 1000만원을 기부했으며 축제기간 홍보에 큰 역할을 했음에도 노상판매라며 검찰고발을 당론으로 정해 회기 중에 고발을 결의하는 것 자체가 시정 흠집 내기라고 말했다.

하은호 시장은 부디 다수당 당론을 버리고 군포시만 생각하며 함께 일하는 의정을 기대한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준비된 도시'라던 김포시, 국제스케이트장 유치 '행감서 뭇매'
  • 여주 황학산수목원 방문객으로 '북적'
  • ‘시간은 가는데“…김포고촌지구복합사업 '사업 답보'
  • 고양시, 경제자유구역 지정 기대감 확산...올해 15개 기업, 2682억 투자의향 밝혀
  • 김보라 안성시장, 공도-미양 간 도로 준공 소식 알려
  • [오늘 날씨] 경기·인천(15일, 토)...늦은 오후까지 비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