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일간 일정 마무리, 이천도자기축제 성황...30만 명 다녀가
상태바
12일간 일정 마무리, 이천도자기축제 성황...30만 명 다녀가
  • 송석원 기자  ssw6936@joongang.net
  • 승인 2023.05.10 19: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37회 이천도자기축제가 12일간의 일정을 마무리하며 성료했다. 사진은 도자기축제장을 찾은 관광객들. (사진제공=이천시청)
제37회 이천도자기축제가 12일간의 일정을 마무리하며 성료했다. 사진은 도자기축제장을 찾은 관광객들. (사진제공=이천시청)

| 중앙신문=송석원 기자 | 37회 이천도자기축제가 12일간의 일정을 마무리하며 성료했다.

10일 이천시는 코로나로 인해 정상적인 행사 진행이 어려웠던 지난 3년의 아쉬움을 모두 털어낸 이천시 축제의 부활로 여러 방면에서 성공적인 축제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고 자평했다.

또 작년 코로나의 여파와 하반기 행사집중으로 예년에 비해 축소되었던 관람객은 코로나 이전수준을 회복해 약 30만 명이 다녀간 것으로 추산 집계했다.

이번 이천도자기축제에는 최대 규모인 240개 공방이 참여하며 위축되던 도자산업에 활력을 불어 넣어 주는 계기를 마련했다. 특히 특정 연령대와 수도권에 집중되었던 방문객이 다변화하며 올해 도자기축제는 전국 각지에서 방문하는 등 열기가 뜨거웠다. 또한 각국 외교 대사들과 많은 외국인들이 축제장을 방문하여 이천 도자의 매력에 푹 빠져 찬사를 쏟아냈다.

축제가 종료된 지난 7일엔 폐막행사를 대신해 12일간 축제 운영을 위해 봉사한 자원봉사자 130여명을 위한 감사의 자리를 마련했다. 도자예술마을(대표 왕오경)에서는 봉사자를 위해 도시락 200개 등 감사의 마음을 담은 선물을 전달하고 서로 격려와 감사의 인사도 나누며 훈훈하고 따뜻한 분위기로 행사를 마무리했다.

김경희 이천시장은 자원봉사자 감사의 자리는 공식적인 폐막행사보다 더욱 의미 있는 자리였다며 축제기간 중 함께 협조하고 참여해준 자원봉사를 비롯하여 각종 단체, 관계 직원에게 행사운영에 대한 노고와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이어 올해 이천도자기축제가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축제로 새롭게 발전하는 도약의 원년이라는 각오로 준비를 해왔고 성공적인 성과를 거두었다고 생각한다여기서 그치지 않고 해가 거듭할수록 세계인이 인정하고 알아주는 축제로 자리 잡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나라 도자산업이 문화의 힘을 보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콘텐츠산업의 일부가 되도록 이천이 앞장서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보라 안성시장, 공도-미양 간 도로 준공 소식 알려
  • 오산서 택시와 SUV차량 충돌사고...운전자·승객 2명 숨지고 1명 부상
  • [오늘 날씨] 경기·인천(11일, 토)...일부지역 오전부터 ‘비’
  • [오늘 날씨] 경기·인천(5일, 일)...천둥·번개 동반한 강한 비 ‘최대 100㎜ 이상’
  • 김동연, 쌀의 고장 여주서 모내기...농업인들 격려
  • [화요기획] 서울 7호선 청라연장선 2027년 개통 가능할까?, 지역사회 ‘촉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