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 시스템·메모리반도체 금융 지원…첨단 기술개발 예타조사에 5300억원
상태바
당정, 시스템·메모리반도체 금융 지원…첨단 기술개발 예타조사에 5300억원
  • 박남주 기자  oco22@hanmail.net
  • 승인 2023.03.05 12: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부장 등에 향후 5년 간 ‘30조 투입’
초격차 기술력 국내 설비 촉진 '한 뜻'
성일종 의장, '민·당·정 협의회'서 공감
당정은 첨단 패키지 기술 개발 예비타당성 조사를 위해 5300억원 규모를 지원키로 하고, 향후 5년 간 30조원 규모의 금융 지원을 약속했다. (사진=뉴스1)
당정은 첨단 패키지 기술 개발 예비타당성 조사를 위해 5300억원 규모를 지원키로 하고, 향후 5년 간 30조원 규모의 금융 지원을 약속했다. (사진=뉴스1)

[중앙신문=박남주 기자] 국민의힘과 정부는 첨단 패키지 기술 개발 예비타당성(예타) 조사 추진을 위해 5300억원 규모의 정책 금융을 지원키로 했다.

산업은행은 시스템반도체와 소부장(소재·부품·장비), 메모리반도체 등에 향후 5년 동안 30조원 규모의 금융 지원을 약속했다.

국민의힘 성일종 정책위의장은 지난 3일 '수출 전략 민·당·정 협의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갑자기 줄어들고 있는 반도체에 대한 지원이 우선적 이뤄져야 한다"며 "서비스 산업, 제조업의 경쟁력 확보를 위해 K-콘텐츠의 선도적 역할도 중요하다는 점에 공감대를 이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최근 미국 반도체 지원법과 장비 수출 규제 등으로 우리 기업들의 규제 고민이 깊어졌다"며 "업계와 긴밀히 소통하며 가능한 모든 네트워크를 동원해 우리 기업들의 입장을 충분히 반영할 수 있도록 미국 측과 긴밀한 협의를 해가겠다"고 덧붙였다.

당정은 초격차 기술력 확대를 위해 국내 설비 촉진이 중요하다는 데 공감대를 형성했다. 이를 위해 국가전략기술 투자에 대한 세액공제 상향과 임시 투자세액 공제 제도 도입 등을 주요 골자로 한 'K칩스법'의 조속한 제정에 뜻을 모았다.

당정은 특히 문화콘텐츠 분야에서도 K콘텐츠 산업이 국가 성장력으로 동력을 이어갈 수 있도록 하자는데 의견을 같이했다. 성 의장은 구체적으로 영화 콘텐츠 투자 확대와 세액공제 확대, OTT 콘텐츠 글로벌 경쟁력 확대를 위한 특화 지원 제작 등 민간에서 요청한 부분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화요기획] 제3연륙교 내년 개통, 영종 관광 활성화 ‘호재’ 되나
  • [단독] 여주에 여섯 번째 ‘스타벅스’ 매장 문 연다...이르면 4월 DT점 오픈
  • 전국예능인노동조합연맹 '김포시민 초청 5호선 희망 드림' 무료 콘서트 개최
  • 인천 부평구 산곡 6구역 재개발 사업 ‘내부 갈등 증폭’
  • 동두천 장림마을 '650년 수령 느티나무' 상고대 활짝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5일, 월)...새벽부터 '비' 또는 '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