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정~포천선’ 1공구 구간 발주...道, 내년 착공 ‘2029년 준공 목표’
상태바
‘옥정~포천선’ 1공구 구간 발주...道, 내년 착공 ‘2029년 준공 목표’
  • 김성운·강상준 기자  sw3663@hanmail.net
  • 승인 2023.01.10 08:4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북부 숙원사업...사업 기간 단축 위해, 설계시공 일괄입찰(턴키) 방식 추진
경기도가 양주·포천지역의 숙원인 ‘옥정~포천 광역철도 건설사업’의 선행구간인 1공구(工區)에 대한 조달 발주를 9일 의뢰했다. 도는 2024년 착공해 2029년 완공을 목표로 사업을 본격 추진할 방침이다. 사진은 노선도. (사진제공=경기도청)
경기도가 양주·포천지역의 숙원인 ‘옥정~포천 광역철도 건설사업’의 선행구간인 1공구(工區)에 대한 조달 발주를 9일 의뢰했다. 도는 2024년 착공해 2029년 완공을 목표로 사업을 본격 추진할 방침이다. 사진은 노선도. (사진제공=경기도청)

경기도가 양주·포천지역의 숙원인 옥정~포천 광역철도 건설사업의 선행구간인 1공구(工區)에 대한 조달 발주를 9일 의뢰했다. 도는 2024년 착공을 목표로 사업을 본격 추진할 방침이다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는 지난해 1017옥정~포천 광역철도 건설사업의 기본계획을 승인했다. 사업승인 약 3개월만이다.

이날 도에 따르면, 옥정~포천 광역철도는 서울도시철도 7호선의 연장선인 도봉산~포천의 2단계 사업으로, 양주 고읍동에서 포천 군내면을 잇는 총 3공구, 17.1km 구간에 정거장 4개소(양주 1, 포천 3), 차량기지 1개소를 설치한다. 총사업비는 14874억원으로 이중 국비는 8486억원, 도비는 지방비의 50%1818억원이다.

이번에 우선 발주하는 1공구는 양주시 구간으로, 4.93km에 환승정거장 1개소, 본선(철도의 원줄기가 되는 주된 선) 환기구 4개소를 설치할 예정이다도는 1공구 발주를 시작으로 3~4주 간격으로 2, 3공구도 순차적으로 발주해, 올 하반기 중 3개 공구 모두 기본설계 평가를 거쳐 실시설계적격자를 선정할 계획이다.

도는 2024년 사업계획 승인 및 착공, 2029년 준공을 목표로 사업 기간을 단축하기 위해 설계·시공 일괄입찰인 턴키 방식으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 조속한 입찰공고를 위해 통상적으로 5개월가량 소요되는 입찰 방법 심의, 계약심의, 입찰안내서 심의 등 사전 행정절차를 지난해 말까지 2개월 만에 완료했다.

옥정~포천 광역철도는 철도 인프라가 전무한 포천시에 최초로 건설되는 철도로, 개통 시 지역주민들의 서울 접근성을 높이고, 만성적인 정체를 겪고 있는 국도 43호선의 혼잡을 완화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경원선·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등과 연계가 가능하다.

구자군 철도건설과장은 기본계획 수립 과정에서 사업계획 변경, 사업비 증액으로 주민의견수렴, 관계기관 협의로 사업지연 등 많은 난관이 있었으나, 기본계획 승인 후 입찰을 위한 행정절차를 신속히 진행해 사업 지연을 상당히 만회했다남은 절차도 속도감 있게 추진해 24년 착공에 차질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성운·강상준 기자
김성운·강상준 기자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신년기획] 인천의 발전 이끌 10대 과제는...⑨한국 철도 발상지 “인천, 신철도시대 연다”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8일, 수)…흐리고 ‘봄비’
  • [단독] 인사 앞둔 경기도교육청 ‘부적절 인사발령 의혹’ 공개 게시판에 올라와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2일, 일)…흐리고 ‘봄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5일, 수)…약한 비 또는 빗방울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3일, 목)…오전까지 가끔 ‘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