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 ‘심야택시 승차난 해소책’ 마련…‘심야호출료’ 인상 적극 추진 ‘한마음’
상태바
당정 ‘심야택시 승차난 해소책’ 마련…‘심야호출료’ 인상 적극 추진 ‘한마음’
  • 박남주 기자  oco22@hanmail.net
  • 승인 2022.09.28 14: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야에 일 할 여건 만드는 것이 중요
호출료 혜택 기사에게 돌아가게 배려
성일종 의장, “택시 관련된 규제 개선”
정부, 고위당정 보고후, 10월4일 발표
당정은 28일 당정협의회를 열고 ‘심야 택시 승차난 해소’를 위해 ‘심야호출료’ 인상을 추진키로 하고, 주무 부처인 국토교통부가 세밀하게 검토한 뒤, 10월 4일 발표키로 했다. (사진=뉴스1)
당정은 28일 당정협의회를 열고 ‘심야 택시 승차난 해소’를 위해 ‘심야호출료’ 인상을 추진키로 하고, 주무 부처인 국토교통부가 세밀하게 검토한 뒤, 오는 10월 4일 발표키로 했다. (사진=뉴스1)

국민의힘과 정부는 심야 택시 승차난 해소를 위해 ‘심야호출료’ 인상을 적극 추진키로 했다.

당정은 28일 국회에서 방문규 국무조정실장과 어명소 국토교통부 2차관, 국민의힘 성일종 정책위의장을 비롯한 당 소속 국토교통위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심야 택시 승차난 해소 방안 마련을 위한 당정협의회를 열어 이같은 방안을 논의했다.

성일종 정책위의장은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현재 택시 공급엔 문제가 없어 보이지만, 요금에 대한 차등적 적용이 되지 않아 심야 근무자(택시기사)들이 기피하는 문제가 있다"며 "심야에 일 할 좋은 여건을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심야호출료에 대한 인상이 불가피하고, 심야에 운행하는 분들에 대한 보상이 있어야 한다"며 "호출료 혜택은 플랫폼 회사보단 기사들에게 돌아가도록 정책적 배려가 있어야 한다는 결론에 이르렀다"고 덧붙였다.

그는 특히 "기사 취업 절차 간소화와 차고지 밤샘 주차 유연화 등 불합리한 규제 개선을 적극 검토키로 했다"며 ‘택시 관련 규제 개선’을 암시했다. 그는 또 "심야 대중교통 확대를 위해 ‘올빼미버스’ 같은 케이스를 도입, 국민들의 대중교통 폭을 넓혀주자는 당의 요청이 있었다"며 "정부가 이런 부분을 세밀히 검토해 10월 3일 고위당정에 보고한 뒤, 다음날 국토부가 발표키로 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용인, “누구를 위한 도로 개설인가?” 논란
  • [기획] 경기도민의 날개, 국제공항 첫삽 ‘눈 앞’…2023년 경기국제공항 관련 예산 편성 확실시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2일, 토)…오후부터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2일, 화)...첫눈 온다는 소설, 곳에 따라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8일, 월)…흐리고 비
  • 부천 12층 건물 옥상서 40대 여성 숨진 채 발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