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인 25명 시흥 노래방서 마약하고 광란의 파티 ‘모두 체포’
상태바
베트남인 25명 시흥 노래방서 마약하고 광란의 파티 ‘모두 체포’
  • 권광수 기자  729272@joongang.tv
  • 승인 2022.09.26 15: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흥경찰서는 부부싸움 중 흉기로 아내와 딸을 위협한 50대 남성 A씨를 특수협박 및 특수공무집행방해 혐의로 체포했다. 사진은 시흥경찰서 전경. (사진=중앙신문DB)
베트남인들이 시흥의 노래방에서 집단 마약을 투약하다가 경찰에 검거됐다. 사진은 시흥경찰서 전경. (사진=중앙신문DB)

베트남인들이 시흥의 노래방에서 집단 마약을 투약하다가 경찰에 검거됐다.

시흥경찰서는 베트남 국적 남녀 25명을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체포했다고 26일 밝혔다.

체포된 이들 중 불법 체류자는 4명인 것으로 파악됐으며 조사를 마치는 대로 출입국·외국인청에 통보할 방침이다. 이들은 이날 오전 6시께 시흥시 정왕동의 노래방에서 마약을 투약한 혐의다.

외국인들이 마약에 빠져 환각파티를 벌이고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현장에서 모두 체포했다. 이들 중 다수는 간이검사 결과 마약 양성 반응이 나왔다. 경찰은 이들이 소지한 마약 약 0.5g을 압수했다.

이들이 광란의 마약 파티를 벌인 노래방은 베트남에서 귀화한 A씨가 운영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들을 상대로 마약 유통 경로 등을 조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용인, “누구를 위한 도로 개설인가?” 논란
  • [기획] 경기도민의 날개, 국제공항 첫삽 ‘눈 앞’…2023년 경기국제공항 관련 예산 편성 확실시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2일, 토)…오후부터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2일, 화)...첫눈 온다는 소설, 곳에 따라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8일, 월)…흐리고 비
  • 부천 12층 건물 옥상서 40대 여성 숨진 채 발견